*생각해 봤는데

1.
예전에는 절대 생각하기 싫은 일이었는데 지금은 그럭저럭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2.
하루는 끝이 보이지 않는 바다 같은 마음이다가도 하루는 바늘구멍보다도 더 작아져 버리는 속.

3.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기다리는 것이 답일 때가 있다.
특히 종종 찾아오는 변화무쌍함에겐 시간이 답이야.
누군가에겐 그냥 아침에 일어나서 눈 비비는 것처럼 쉽겠지만
세상에서 가만히 있는 게 제일 답답한 사람에겐 가장 어려운 해답이기도 하다.

4.
30대가 된 아무개는 세상 다 산 것처럼 말한다. 이제는 기회를 잃었대. 예전엔 저랬는데, 이제는 이렇대. '지금도 젊다'라는 말 밖엔 더 이상 해줄 수 있는 말이 없었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95.시골  (0) 2021.08.01
394.조립  (0) 2021.07.25
393.생각해 봤는데  (0) 2021.07.18
392.버블티  (0) 2021.07.11
391.원망  (0) 2021.07.04
390.핸드폰  (0) 2021.06.27

설정

트랙백

댓글

날씨를 만끽하러 나왔지!

하늘이 이렇게 파란데 집에만 있을 수 없지!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아 아  (0) 2021.08.13
바쁘넹  (0) 2021.07.23
나갈 수 밖에 없는 날씨  (0) 2021.07.18
넋놓고 하늘구경  (0) 2021.07.03
미용실도 못가는데 머리는 쭉쭉 자라네  (0) 2021.06.28
8년 전  (0) 2021.06.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