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안 쓰기

1.
문득 떠오른 기억들이 있는데, 그냥 잊도록 그 기억들을 놓아둘까 하다가 다이어리에 써놓지 않으면 도저히 억울할 것만 같아서 일단 남겨놓았다. 내 다이어리니까 시원한 욕도 함께. 마음이 약해질 수 있으므로 언제든 다시 꺼내서 볼 수 있도록 잘 보이게 적어두었다. 왜 그런 사람들은 망하지 않는 걸까. 

2.
기본적으로 하고 있는 생각이나, 갑자기 든 생각들을 글로 적어두는 사람들을 좋아했고, 아직도 좋아하는 것 같다. 글을 통해 괜히 그 사람을 알아가고 있는 느낌이랄까. 그런데 기억에 남는 건 글을 일부러 읽지 않는 사람도 있었다. 과거에 쓴 글들을 통해 그 사람을 먼저 알아가기 싫다는 이유로. 함께 부딪히고 대화하며 직접 알아가고 싶다는 이유로. 신선했다. 나름.

3.
말과 생각은 순식간에 사라지지만 글은 사라지지 않는다. 그걸 너무 잘 알아서 글을 쓰지 않으려고 해도 여기저기 글을 끄적이고 있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36.막차  (0) 2022.05.15
435.Bad Habits  (0) 2022.05.08
434.글 안 쓰기  (0) 2022.05.01
433.레벨업  (0) 2022.04.24
432.접점  (0) 2022.04.17
431.MBTI  (0) 2022.04.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