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우연히 커피빈에서 카푸치노를 봤는데 거품이 뽀송하게 올라온 것이 참 맛있게 생겼다고 느꼈다! 그래서 오늘은 나도 카푸치노를 마셔볼까 싶었는데 사이즈업 무료로 되는 CIMB카드를 내밀었더니 카푸치노는 사이즈가 1개라 샷추가 무료로 된다고 하면서 직원이 차라리 라떼를 마시라고 권했다😐 음 살짝 고민 끝에 그냥 라떼를 주문했당
그랬더니 저렇게 엄청나게 커다란 컵에 라떼가 나왔다!  한 입 마셨는데 뭔가 한국겨울이 생각나는 맛이랄까… 거품도 엄청내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마시는 따뜻한 카푸치노 느낌이 났다😛 몰 안에 있는 커피빈이라 늘 에어컨 빵빵하게 틀어놔서 긴바지에 맨투맨을 마침 입었고, 11월부터 여기저기 틀어주는 캐롤 덕분에 더더욱 겨울같애! 껄껄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0) 2022.12.15
I love u pumpkin, I love u honey bunny  (0) 2022.12.09
결국 우리 모두 윈윈  (0) 2022.11.07
  (0) 2022.10.28
취향  (0) 2022.09.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