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그때 2011. 6. 9. 00:56
모든게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느껴질 때.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0) 2011.06.15
때론  (2) 2011.06.11
갑자기  (0) 2011.06.09
스피커  (2) 2011.06.07
그때의  (0) 2011.06.07
본의아니게  (2) 2011.05.26

설정

트랙백

댓글

스피커

그때 2011. 6. 7. 14:34
행복하다.
데스크탑에 연결된 우퍼스피커 덕분에 평소에 노트북으로 들었던 노래소리가 한층 더 다르게 들린다.
집에 혼자 있으나 무언가 꽉 찬 느낌이 든다.
간만에 피아노를 쳤다. 오랜만에 건반을 누르니 손가락이 굳었는지 버벅거리는 횟수가 많다. 푸핫.
2개월 후 다시 집으로 들어오면 계-속 연습해야겠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있었던 피아노. 23년이 넘었다.
조율을 예전에 하긴 해서 소리는 나쁘지 않다.
예전에 무슨 일만 있다 하면 바로 피아노 앞에 앉았다. 특히나 안좋은일이 있을 때. 피아노칠때는 아무생각이 안드니까.
그리고 어제 아빠와 맥주를 마시며 약속했던 것 하나!
예전부터 그렇게 아빠는 나에게 기타를 알려주고 싶어 했으나 이런저런 핑계로 기회를 안만들었는데
집에 들어오면 기타부터 배우라고 한다. 큭. 귀여운 아빠. 아직 그 꿈을 못버리셨나보다. 그래서 기타를 배우기로 했다.
할 것들이 참 많구나- 아니, 잊고 있었던 것들이 참 많았다.
이제 그것들을 다시 하나하나 되찾아야 겠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론  (2) 2011.06.11
갑자기  (0) 2011.06.09
스피커  (2) 2011.06.07
그때의  (0) 2011.06.07
본의아니게  (2) 2011.05.26
나의 첫번째 수제스티커-!  (2) 2011.05.23

설정

트랙백

댓글

  • 달빛노래 2011.06.08 13: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와우와우와 아버지 진짜 멋쟁이시다!
    얼릉 기타 배워요 우리 밴드 합시다. +_ +ㅋ

그때의

그때 2011. 6. 7. 14:26
바닥의 느낌, 바람, 파도소리, 갈매기소리, 여유, 음악, 그리고.
잠시나마 일상에서 나만 살짝 쏙 빠져나온 느낌.
다시 가고 싶은.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0) 2011.06.09
스피커  (2) 2011.06.07
그때의  (0) 2011.06.07
본의아니게  (2) 2011.05.26
나의 첫번째 수제스티커-!  (2) 2011.05.23
fighting!!!!  (0) 2011.05.21

설정

트랙백

댓글

본의아니게

그때 2011. 5. 26. 14:11
금식을 하게되었다.
킁.
엊그제 아래니쪽에도 교정장치를 좌르륵 붙인 후
마시는 거 빼고 아무것도 못먹었다.
이에 뭐만 닿으면 너무 아프다.
심지어 이를 앙 다물고 있을 때 윗니가 아랫쪽 어금니에 닿는거 조차 아프다.
그래서 난 애매하다.
어제도 두유랑 흰우유에 제티먹고 버텼다.
오늘은 괜찮을꺼야, 하면서 잤는데
자고 일어났더니 똑같이 아팠다.
언제 가라앉지?
처음에 위에 교정장치 붙였을 땐 이틀 지나니깐 괜찮던데..
아랫니들은 매우 예민한가보다.
흥.
죽도 못먹다니.
엊그제 사다 둔 죽들은 다 쉬게생겼다.
헝헝헝.
오늘 스프를 먹을까 하는데..
스프는 내 동생이 잘만드는데..
나 아플때도 스프 해줬던거 같은데.....
오늘따라 진희가 보고싶다.
예상컨데 이따 나는 그냥 우유로 또 떼울 듯 싶다.


아 맞다!
가나 초콜릿도 먹을 수 있다.
초콜릿이나 사먹으러 가야겠다-
초콜릿때문에 살은 안빠지겠다.
ㅋㅋㅋ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피커  (2) 2011.06.07
그때의  (0) 2011.06.07
본의아니게  (2) 2011.05.26
나의 첫번째 수제스티커-!  (2) 2011.05.23
fighting!!!!  (0) 2011.05.21
집에서 따로 나와 산지도,  (0) 2011.05.21

설정

트랙백

댓글




수제스티커를 만들어 보자!





귀염둥이 그림들을 좋아하는 나로써
한번 쯤 만들어보고 싶은 수제스티커-!
드디어 만들게 되었다.

 

 








일단 라벨지를 샀다-
하나는 홈플러스에서 샀고,
투명라벨지는 알파문구에서 샀다.

홈플러스에서 산 1라벨지는 20장에 4200원 정도 했는데
알파문구에서 산 투명라벨지는 5장에 4500원.
읔.
너무 비싸!!!! *_*
다음에는 인터넷에서 주문해봐야겠다.

















 그리고 먼저 연습삼아 내가 지금까지 그린 그림들을 예쁘게 모았다.
캔버스 크기는 A4용지 크기와 똑같이!

보통 수제스티커라고 하면 직접 펜으로 라벨지에 그린 것들이 많은 것 같은데
난 그냥 바로 포토샵에 그림을 그린다는게 차이점 *_*










 







 인쇄를 하려고 하는데 인쇄할 곳이 만만치 않았다.
피시방 6군데를 가봤는데 컬러프린트가 되는 곳이 없었다. 단 한 군 데 도. -00-
그래서 겨우겨우 찾아간 곳이 사진관.
킁.
사진관 프린터도 그리 좋지는 않았다. 색이 풍부하게 안나왔음.
나중에 좋은 컬러프린트를 사야겠다.

아무튼 우여곡절끝에 라벨지에 프린트한 나의 그림들 :)














라벨지를 크기별로 오렸다.
가위질 하나는 자신있는 나-!
헤헷. 막상 오려놓고 나니 뿌듯하다.
노트북에도 붙이고
다이어리에도 붙이고.




다음에는 더 예쁘게 만들어봐야겠다. 
!!!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때의  (0) 2011.06.07
본의아니게  (2) 2011.05.26
나의 첫번째 수제스티커-!  (2) 2011.05.23
fighting!!!!  (0) 2011.05.21
집에서 따로 나와 산지도,  (0) 2011.05.21
컴퓨터 배경화면 :)  (0) 2011.05.18

설정

트랙백

댓글

  • 달빛노래 2011.05.24 01: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와 능력자!!!! 저 빨강망토 뒤집어쓴 스티커 작은거 나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ighting!!!!

그때 2011. 5. 21. 15:40









동지들이 생겼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의아니게  (2) 2011.05.26
나의 첫번째 수제스티커-!  (2) 2011.05.23
fighting!!!!  (0) 2011.05.21
집에서 따로 나와 산지도,  (0) 2011.05.21
컴퓨터 배경화면 :)  (0) 2011.05.18
목표.  (0) 2011.05.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