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에 먹은 것들

yummy! 2013.08.06 00:08




-7월의 어느날 저녁 밥상에 올라온 고추. 완전 아삭아삭하면서도 살짝 매콤한게 완전 맛있었다.

옆에 감자볶음도 완전 맛있었다. 집밥은 뭘 먹어도 사실 맛있다. 집밥 만세 ! (-_-)/ 

어릴 적부터 고추를 잘 먹었다. 그냥 엄마 아빠 삼촌 할아버지 할머니가 고추를 아삭아삭 잘 드시길래,

고추를 잘 먹으면 어른이 되는구나. 라는 생각에 나도 멋모르고 그냥 따라 먹은듯 하다. 

솔직히 생각해보면 못먹었거나 가렸던 음식이 없었다. 그냥 주는대로 다 잘 먹었다. 

'편식'은 나와 먼 단어였다. (근데 왜 키가 안컸을까) 


..?



ㅋㅋㅋ








-부모님이 마트에서 장을 봐오셨다. 정리 중에 콘푸로스트를 발견했다. 엄마가 요즘엔 콘푸로스트에 빠지셔서

끊임없이 콘푸로스트를 사오신다. 하나 다 먹을쯤 되면 우유 두개랑 새로운 콘푸로스트가 등장. 

이번엔 물총이 들어있는 콘푸로스트다. 몬스터주식회사를 보진 않았지만 이 몬스터 물총이 완전완전 귀여웠다. 

근데 물을 넣고 쏴봤더니 찔끔찔끔. 그리고 물도 완전 적은 양만 들어간다. 요즘에 초등학교 앞 문구점같은데 보면

아예 물을 배낭에 맬 수 있도록 진짜 물총 수준이 장난 아니던데.. 하나 살거다. 조만간. 탄피들을 어깨에 주렁주렁 걸치고

총을 쏘는 것처럼, 물도 배낭에 잔뜩 짊어지고 총을 쏘다니.. 컬쳐쇼크군. 

아무튼 이 콘푸로스트는 과자 두께가 먹던것보다 되게되게 얇다. 그래서 한그릇 먹으면 별로 먹은거같지 않은 느낌이..

저 그림 중에 가로로 쏘는 애 갖고 싶다. 완전 귀염둥이처럼 생겼네.








-가족끼리 삽교천에서 회를 잔뜩 먹고 매운탕까지 먹었다. 우리가족은 다들 양이 적어서 회를 꾸역꾸역

억지로 다 먹었다. 진짜 다들 배 터졌다. 아빠가 회를 먹고있는 도중에 말씀하셨다. 우리가족은 부페가면 돈아까울거라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백퍼 동감이다. 진짜 가려면 하루 전날 완전 굶던가 해야지.. ㅋㅋㅋㅋ ㅋㅎㅋㅎㅋㅎ 

매운탕까지 다 먹고 배를 두드리며 삽교천 한바퀴를 돌았다. 소나기가 와서 날씨가 엄청나게 꿉꿉했다.

진희가 아이스크림을 먹자고 해서, 마트에서 아이스크림을 샀다. 간만에 뽕따를 먹자길래 엄마랑 나랑 진희는 뽕따를

먹고, 아빠는 운전하니까 빨리 먹을 수 있도록 메로나를 사드렸다. 

엄청 웃긴게, 이진희가 이날 이후로 뽕따에 꽂혔다는 것.

완전 꽂혀서 집에 다 와서도 슈퍼가서 뽕따를 세개나 사들고 집에왔다. (모두 진희 뱃속으로..) 

진짜 올여름 뽕따로 뽕을 뽑으려고 하나보다.








-과장 안하고 올해 먹어본 떡볶이 중에 가장x100 마음에 들고, 맛있었던 떡볶이!

떡집에서 산 쫄깃쫄깃한 쌀떡에, 프레시안 오뎅에! (오뎅도 급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 매일 그냥 노멀하게

부산오뎅만 썼었는데.. 그게 전부인줄 알았는데, 오뎅에도 급이 있었다. 아 어묵이지 이제..)

그리고 양파에, 비장의 무기인 고구마까지.

또 먹고 싶다. 진짜 지금도 또 먹고 싶다. 

떡볶이는 재료도 중요하지만 육수도 진짜 짱짱 중요한듯.

이런 떡볶이를 진짜 맘껏 먹을 수 있다는게 즐겁다. 소소한 즐거움.

(내가 떡볶이나 냉면 등에 들어있는 계란은 먹지 않기 때문에 계란은 빠빠잉)









-자몽 에이드를 처음 접한 날.

자몽자몽. 

사실 자몽이 나한테 해를 끼친건 없다. 

어느날 내가 마트에서 파는 자몽에이드를 한 입 먹은 적이 있었는데, 진짜 엄청나게 써서 인상 찌푸린 기억이 있었을 뿐.

그래서 그 뒤로 카페에서 자몽이 들어간 음료는 시킨 적이 없다. 

물론 이 날도 내가 시킨 자몽에이드는 아니였다.

그런데 이 날따라 색이 정말 예뻐서, 한 입 먹어보았다.

+_+

맛있다.

자몽이 이렇게 맛있을 수가 있다니.

난 여기 신사동에 있는 카페가 자몽에이드를 맛있게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자몽을 한번 더 접했다. 

몸살이 나서 따뜻한 레몬티를 먹으러 간 카페. 이 카페에선 레몬청을 직접 사장님이 만드셔서 

(약간 생강이랑 같이 넣어서 만드신다) 그 맛이 생각나서 찾아왔는데, 마침 레몬이 떨어졌다고 ..

그래서 허브티를 먹을까, 어쩔까 고민고민하다가 허브티는 뭔가 허전한거 같아서, 자몽티를 선택했다.

그냥 따뜻한 맛에 마셔야지. 라고 생각하고 한 입 마셨는데, 

+_+


맛있었다.......


그렇다. 나는 자몽을 좋아하는 것이였던 것이였던 것일까..?

??








-얼음 물을 보면 괜시리 기분이 상쾌해지고 좋아진다.

그리고 얼음을 오도독 오도독 다 씹어먹게 된다. 

이날도 역시 얼음을 오도독 오도독 다 씹어먹었다.

얼음을 씹을 때 이와 이 사이에 약간 얼음이 끈끈하면서 뭔가 그런 느낌이 재밌다.

얼음 결정의 느낌이랄까. 

뽀득뽀득.


8월엔 어떤 것들을 먹을까. 궁금하당.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콜릿 시즌  (0) 2013.11.23
찬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요즘  (0) 2013.10.17
7월에 먹은 것들  (0) 2013.08.06
먹고 또 먹고  (0) 2013.06.25
낮에는  (0) 2013.06.03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설정

트랙백

댓글

먹고 또 먹고

yummy! 2013.06.25 13:26

과학사 시험을 본 후 

배가 고팠다.









그래서 친구랑 빵을 샀다.

꿀호떡? 처음 보는 빵이여서 산다음에 렌지에 데웠다.

근데 너무 달았다 ㅜㅜ

젠장.

그리고 그나마 만만한게 저 땅콩샌드라서 저것도 냠냠 먹었다.






근데 배고팠다.








그래서 백년만에 육개장사발면을 먹었다.

중학교때 저거랑 스프라이트랑 같이 먹으면 환상의 궁합이였는데.

먹으면서 옛날 생각이 새록새록.


아무튼 저걸 먹으면서 통합생태계에 대해 공부를 했다


컵라면을 먹으니 배가 찼다

덕분에 어제 저녁까지 배가 불렀다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요즘  (0) 2013.10.17
7월에 먹은 것들  (0) 2013.08.06
먹고 또 먹고  (0) 2013.06.25
낮에는  (0) 2013.06.03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설정

트랙백

댓글

낮에는

yummy! 2013.06.03 01:58



더우니 맥주를 마신다. 

좋은 맥주다.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에 먹은 것들  (0) 2013.08.06
먹고 또 먹고  (0) 2013.06.25
낮에는  (0) 2013.06.03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망고식스를 두번이나 갔던 이번주  (0) 2013.05.20

설정

트랙백

댓글

메롱메롱메론

yummy! 2013.05.25 01:17





이 거대한 메론의 자태.


메론이 어떻게 저렇게 똥글똥글하지?

어떻게 만든거지?

스쿱으로 푼건가?

저거 위에 메론 다 먹고

팥 부어서 얼음이랑 샥샥 비벼서 또 먹음.


근데 아쉬운건 아래 얼음은 위에 메론의 자태만큼 만족스럽지 못함 ㅜㅜ

토핑이 아예 없ㅋ음ㅋ

그래도 연유가 있어서 달달했당


힛. 맛있게 먹은 메롱메롱메론빙수!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고 또 먹고  (0) 2013.06.25
낮에는  (0) 2013.06.03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망고식스를 두번이나 갔던 이번주  (0) 2013.05.20
온갖 먹었던 것  (0) 2013.04.06

설정

트랙백

댓글

홍대 수염염염염

yummy! 2013.05.23 01:07





홍대 수염.


깨알같은 메뉴판이 깨물어 주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든다.

스목희 칙힌.

불란서 골뱅이.

반말리 오징어.

이태리 사라다.

레알 G4.

나쵸살사땐쑤.



그리고 한잔에 1500냥하는  카스 생맥.


컵도 옛날에 대학교 엠티 갔을때 쓰던 컵을 주고,

포크는 집포크를 준다.


가격도 엄청 싸다.


다음에 재방문할 확률 200%.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낮에는  (0) 2013.06.03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망고식스를 두번이나 갔던 이번주  (0) 2013.05.20
온갖 먹었던 것  (0) 2013.04.06
pascucci  (0) 2013.01.26

설정

트랙백

댓글







여긴 서판교 백현동 카페거리.

예쁜 카페들도 많고, 브런치를 파는 카페도 많았으나, 막상 공부하고 작업할만한 카페는 없었다.

그래서 결국 망고식스!

예전에 학교 앞에 망고식스 생겨서 몇번 갔었는데, 사람이 없어서 참 좋았다.

근데 여기도 사람이 없어서 또 참 좋았다.

망고식스 버블티 맛있다.

커피는 안마셔봤고, 맨날 망고+딸기 아니면 버블티를 마셨는데 둘다 괜찮았다.

그리고 저거 이름 뭐였더라, 크림치즈 큐브였나?

그럭저럭 먹을만했다.










원주에 있는 에코메이드 카페.

커피든, 음료든 아이스로 시키면 모두 저 병에다가 준다.

예전에 플란더스의 개 만화가 괜시리 생각났고,

베지밀 병이 생각났고,

재활용한 꽃병이 생각나서 좋았다.

오늘 과학사 시험보느냐고 저때 천문학의 혁명을 공부했다.

프톨레마이오스의 천동설에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로 바뀌는 변혁기.

이해하면 재밌지만, 이해못하면 재미없다.

여긴 커피맛이 연한듯.











이건 결혼식 후에 마신 커피.

망고식스에서 커피 처음 마셔봤는데 연했다.

진한 커피가 더 좋은데!

그래도 연한대로 마실만 했다.

뷔페를 먹었는데 느끼하고 텁텁해서

아메리카노가 땡겼다.



원래는 망고를 싫어했다.

작년 여름에, 망고를 먹었는데 엄청나게 비려서, (생망고는 원래 비린가? 왜 비렸는지 모르겠다)

그다지 망고를 좋아하지 않았는데,

점점 망고가 매력있어 진다.

홍대 카페디에어에서 먹었던 망고빙수를 시작으로,

망고가 점점 좋아진다. 

굿.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롱메롱메론  (0) 2013.05.25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망고식스를 두번이나 갔던 이번주  (0) 2013.05.20
온갖 먹었던 것  (0) 2013.04.06
pascucci  (0) 2013.01.26
pattern Ethiopia  (0) 2013.01.26

설정

트랙백

댓글

온갖 먹었던 것

yummy! 2013.04.06 23:51

온갖 먹었던 것이라고 하기엔 몇장 없지만.







당숙부 칠순 덕에 화요가 나오는 호텔 뷔페를 갔다. 저 옆에 있는 건 딸기 스무디. 리버사이드호텔이였는데, 뷔페는 차림새가 그럴싸 했다. 하지만 다시 먹으러 일부러 오지는 않을 듯한 느낌. 맛있는 것도 있고, 맛 없는 것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나는건 칠리새우. ㅋㅋ 칠리새우는 또 먹고싶다. 새우킬러다 나는. 그리고 음료는 딸기스무디랑 블루베리스무디랑 모히또가 있었는데, 딸기스무디는 너무 되서 쥬스같지 않았고, 모히또는 그냥 후라보노 맛만 났다. 블루베리 스무디가 가장 먹을만 했다. 집 냉장고에도 화요가 있는데, 난중에 아빠랑 같이 마셔야겠다!






아, 이건 식사 후 후식으로 먹었던 것들 중 하나인 마카롱. 디저트로 케잌이랑 푸딩이랑 아이스크림이랑 과일이랑 쿠키랑 떡 등이 있었는데, 그 중 가장 먹을만 했던 게 마카롱이였다. 의외로 맛있었던. 초코맛이 제일 좋았는데, 엄마한테 먹어보라고 한입 줬더니 너무 달다고 싫다고 하셨다. 근데 난 왜 단것만 먹으면 맥주가 땡기지? 이거 먹으면서 앞에 놓인 카스 한 병을 딸까 말까 하다가 그냥 말았다. 점심이였고, 그 다음 약속이 있었기 때문에..ㅋㅋ 







여긴 학교 앞 미스터도넛. 아람이랑 폰데링, 초코올드스쿨이였나 그거랑, 또 하나 맨 위에있는건 기억이 안난다. 크런키 어쩌고 였는데.. 아무튼 미스터도넛이 없어진단다. 학교앞은. 그러면서 죽전 신세계점이나, 병점에 있는 미스터도넛을 가라고 써놨다. 친절하기도 하지. 수원엔 더 이상 없나보다. 근데 미스터도넛이나 던킨이나 도넛이 엄청나게 맛있는건 아니다. 그냥 그 것들 중 한두가지만 맛있을 뿐. 여긴 폰데링이 쫄깃해서 자주 갔었는데. 이제 폰데링은 학교앞에서 즐길수 없다. 맞은편에 있는 던킨은 리모델링까지 해서 삐까뻔쩍하던데, 여긴 살아남지 못했나 보다. ㅠㅠ






집에오는 어느날 지하철 시간이 남았길래 편의점에 들어갔다. 원래는 초콜릿을 살까 하고 들어갔는데, 딱히 끌리는 초콜릿이 없었다. 그래서 한바퀴 돌다가 초코송이가 내 눈에 띄어서 샀다. 박스는 예전 그대로였는데, 안에 비닐포장 디자인이 정말 귀엽게 바꼈다. 그래서 찰칵. 오랜만에 먹은 초코송이는 정말 맛있었다. 지하철 오기전에 다 먹었음. ㅋ하핳 아주 가끔 사 먹을만 하겠다.








'yum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수염염염염  (0) 2013.05.23
망고식스를 두번이나 갔던 이번주  (0) 2013.05.20
온갖 먹었던 것  (0) 2013.04.06
pascucci  (0) 2013.01.26
pattern Ethiopia  (0) 2013.01.26
카페마마스 시청점  (0) 2012.12.1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