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내가 이 자리엔 없었지만 이 사진들만으로도 충분히 제부도를 느낄 수 있었다.
밍의 사진솜씨는 goooooooooooooooooood :-D
내 핸드폰갤러리에만 아껴두고 보기엔 너무 아까운 사진들이기에.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주한잔 :)  (0) 2011.06.29
구름뒤에는  (0) 2011.06.27
제부도의 푸른바다  (0) 2011.06.10
난 말이야  (0) 2011.06.10
노란 해바라기  (0) 2011.05.31
월요일의 월미도  (0) 2011.05.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