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바다

그시간 2014.03.07 12:44











3월 초의 서해바다.

내가 원하는 바다는 동해바다 일지도 모르겠다.

서해바다는 (이 날만 그랬을지 몰라도) 바람이 굉장히 매섭게 불었다.

바람이 잔잔한 바닷가에 앉아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일렁이는 파도를 멍하게 쳐다보고 싶다.

조금만 더 따뜻해지면 

바다에 또 가야지.

산에도 가야지.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찾았다  (0) 2014.04.04
3월의 어느 날들  (0) 2014.03.30
3월의 바다  (0) 2014.03.07
튤립  (0) 2014.03.01
나름, 그래도.  (0) 2014.02.13
오늘의 작은 투덜거림  (0) 2014.02.0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