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질.

그때 2009.02.14 01:15

나는 성질이 급하다.

뭐 보통 사람들(어른들)이 보기에 여자가 성질이 급하면 안된다,

그런말도 하지만..

어쨌든 나도 한국사람이긴 한국사람인가보다. 성질이 급하다.

매일 느림의 미학을 느끼려고 노력은 하고 있지만..

읽고 싶은책이 있을때,

그러나 서점엔 없을때..

여러군데 돌아다녀봤으나 여러군데 서점에도 없을때..

대부분 인터넷으로 사지만

난 인터넷으로 구매하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것도 처음 보는 책은..

인터넷으로 주문하게 되면 최소한 다음날엔 오기때문에

그걸 기다릴수가없다..그래서 학교도서관으로 직행한다..

그리고 그 책이 좋고 소장가치가 있다고 느껴질때,

그때 인터넷으로 구매하든지 한다..

뭐 버릇이면 버릇이라지만..

어쨌든 결론은 인내심을 가지자..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use concert.  (1) 2009.02.21
요즘  (1) 2009.02.18
성질.  (0) 2009.02.14
야심한 밤  (2) 2009.02.11
세상엔  (4) 2009.02.10
오늘  (2) 2009.02.0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