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본다

그때 2009.09.15 22:07
너와 내가
그저 그런 이야기가 되지 않기를.
세상에 널리고 널린 그런 흔한 이야기가 되지 않기를.
항상 돌고 도는 똑같은 레파토리가 되지 않기를.
서로가 '남'이라는 것을 맘속에 새겨 놓기를.
'예전일'에 괜한 질투와 심술 내지 않기를.
고이고이 접어두고 새로운 첫 페이지가 되기를.
한시간 만에 보더라도 '아 맞다..!'하는 반가움으로 얼굴에 화색이 돌고 마음이 안심하기를.
처음 그 설레임과 두근거림, 새로움과 호기심에 쌓인 먹먹한 마음을 잊지 않기를.
대화를 할 때에도, 길을 걸을 때에도, 손을 잡을 때에도, 
눈을 마주칠 때도 항상 정직한 마음이기를.
한 순간 순간마다 (비록 그 순간이 슬프고 화가 나더라도) 감사하는 마음을 지니고 있기를.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 슬슬  (0) 2009.10.16
그렇게 그렇게-  (0) 2009.10.02
생각해본다  (0) 2009.09.15
모든지  (0) 2009.09.14
그래. 맞는말이야.  (0) 2009.09.11
대화  (0) 2009.09.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