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마켓컬리 한창 삘받았을때

식재료를 마구 사다모은적이 있는데, 그때 사서 먹고남았던 냉동새우가 갑자기 눈에 밟혔다!

 

그래서 얼릉 해동시킨다음에 (새우는 정말 여러모로 사랑이다. 해동도 쉽다니...)

간마늘 기름에 볶아서 페퍼론치노랑 후추랑 같이 새우를 익혔당

새우 너무 좋다.

냉동새우 또 사서 해먹어야지ㅠ_ㅠ

다음에는 아예 감바스(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겠지만)를 해서 빵이랑 먹어볼까.

그냥먹어도 너무맛있다!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동새우 요리요리  (0) 2019.06.30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설정

트랙백

댓글

살다살다 내가 직접 엄청 좋아하는 미역국을 끓일 수 있게 되는 날이 올 줄이야!!!!!!!!!!!!!!

일단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힝

 

 

운동끝나고 소고기미역국을 하려고 소고기를 샀다.

한우는 비싸서 호주산으로-_-

 

그리고 예-전에 미역국을 언젠가 꼭 해먹으려고 해물티백을 사놨는데 드디어 몇달만에 육수를 내본다.

미역은 잘라서 찬물에 20분정도 불리니 금새 불어났고,

호기심에 사본 어간장을 처음 꺼내봤다.

 

육수를 내는 동안!

참기름에 소고기를 볶다가 다진마늘을 넣고 더 볶았다.

 

 

그리고 미역을 넣고 또 볶았다.

 

 

그리고 옆에 끓고 있었던 육수를 넣었다.

끓고 있던 육수라서 바로 또 보글보글보글-

 

 

근데 문제는 이제부터다........................

간을 어간장을 써서 해봤는데!!!!!!!!!!!!!!!!!!!!!!!!!!!!!!!!!

호기롭게 아빠숟갈로 두 숟갈 넣었는데!!!!!!!!!!!!!!!!!!!!!!!!!!!!!!!!!!!!!!

 

진짜 노맛이야ㅠㅠㅠㅠㅠㅠㅠ어간장 다신 안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런 맛이 나는 간장일줄 꿈에도 몰랐다.

비릿비릿한 맛이 너무 싫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얜데....................................

예전에 그래도 큰맘먹고 산건데...............

일단 다시 구석에 짱박아둘래...............

 

 

긴급처방으로 육수를 더더더더 많이 넣었고,

30분동안 약한불로 보글보글 더 끓였다.

사실 간은 5분마다 본거같은데......어간장맛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그래서 임시방편으로 참기름을 더 넣었는데!!!!!!!!!!!!!!

참기름이 짱이다.

참기름이 어간장맛을 그래도 잡아주었다 ㅠㅠㅠㅠㅠㅠ 참기름짱

 

 

결국 맛있게 먹었다^_^

 

 

내가 미역국을 했다는게 믿기지 않는다. 낄낄낄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동새우 요리요리  (0) 2019.06.30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설정

트랙백

댓글

 

마켓컬리에서 홀토마토랑 페퍼론치노랑 새우, 그리고 링귀니 파스타면을 샀다.

홀토마토 한번도 안써봐서 맛이 궁금했다.

새우도 이렇게 통통한거 처음 사봤는데 대만족 ㅠ_ㅠ 새우 짱이양.

마늘은 예전에 놀러가서 고기구워먹으려고 편으로 썰어놨다가 남은게 있어서 딱 파스타하기 좋았다.

새우는 물에 담궈두니 해동이 빨랐다!

아 그리고 파스타하려고 재료 다 준비하고 꺼내고 해동하고,

마지막에 올리브유를 찾는데, 예전에 유통기한 지나서 버린 걸 깜빡했다.............................

결국 카놀라유로 대체했다...........

(네이버에서 찾아보니 맛이 비슷하다고 해서)

 

 

한쪽에 파스타면을 삶고!

 

 

 

한쪽엔 열심히 기름에 페퍼론치노와 마늘을 볶았다.

페퍼론치노 저만큼 넣었는데 매웠다.

끙.

 

 

마늘 열심히 볶다가 홀토마토 넣고!

 

해동시킨 새우도 넣고!

아 지금봐도 새우는 먹음직스럽당. 새우 사랑♥

 

 

그리고 익힌 파스타면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했다.

 

근데 여기서 비극은, 내가 이 당시 코감기에 걸려버려서 아무리 간을 봐도 아무 맛이 안났다.....

그래서 후추랑 소금을 더 넣었다. 끙.

(후추는 피부노화의 주범이라는데!!!!!!!!!!!!!!!!!!!!!!!!!!!!!!!!!!!!!!!!!!!!!!!)

 

 

껄껄 그럴싸한 홀토마토파스타 완성.

감기 때문에 무슨맛인지도 잘 모르고 먹었다.

간이 조금 진했다는 건 알 수 있었다.

근데 홀토마토는 이렇게나 맛이 밍밍할 수가.

간이 되어있지 않다는 말은 많이 봤는데, 이정도일줄은 몰랐다.

그냥 차라리 토마토소스를 사서 새콤하게 하는게 더 나을수도 있겠다.

 

링귀니면 많이 남았으니깐 다음번에는 다른 파스타 해먹어야지!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동새우 요리요리  (0) 2019.06.30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설정

트랙백

댓글

참치주먹밥을 해봤다-!




먼저 참치 두 캔을 까서 기름을 쭉 짠 다음 볼에 넣었다.

그리고 깻잎장아찌 남은 것도 쫑쫑 썰어넣으려고 꺼냈고,

마요네즈도 꺼냈다!

그리고 밥솥에 밥 올리고, 밥이 다 될 때까지 기다리는 동안 김을 비닐봉지에 넣고 샤각샤각 부셨다.

김 두 개를 했다. (그 자그맣게 썰려있고 플라스틱 용기에 들어있는 조미김!) 





밥이 다 되서 조금 식힌 다음에, 주먹밥 할 만큼만 밥을 덜었다.

밥에 참기름 쪼로로록, 소금 쪼끔+쪼끔, 깨 쪼끔많이 넣었당.

그리고 손으로 조물조물 주물렀다.




밥도, 속에 넣을 참치도 다 양념 끝! 이제 주먹밥을 해보자!





일단, 하나 후회되는 점 ㅠ_ㅠ

이렇게 시간이 은근 잡아먹을 줄 몰랐다.

싱크대 위에 서서 했는데,

그냥 바닥에 다 깔아놓고 앉아서 할 껄....

은근 다리가 아팠다 끙.

양손으로 밥을 조금 쥔 다음 꾹꾹 누르면서 똥그라미 모양을 만들었다.

그리고 다시 밥을 꾹 눌러 참치가 들어갈 자리를 만들어서

참치를 또 꾹꾹 눌러넣고 다시 밥을 똥그랗게 말았다.





완성!


사진으론 그럴싸한데...........

사실 저 밥 겉에 김부스러기가 잘 안묻어서 힘들었다.

이런 주먹밥은 어렵넹.

예전에 스팸무스비 같은거나 다시 나중에 해봐야겠다.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설정

트랙백

댓글

2019 떡국!

그날의 요리 2019. 1. 3. 17:45

껄껄 2019를 맞이하여 떡국을 끓여보았다.

또 열심히 레시피 찾아서 내가 하기 쉬운것들만 골라잡았다! ㅋㅋㅋ



냉장고에 숨어있는 만두랑, 간장, 다진마늘 꺼내고

사골곰탕국물은 물에 섞어서 냄비에 담고 ,떡국떡 꺼내서 물에 담궈두고,

지단부칠 계란 꺼내고, 김도 꺼냈다.

대파도 꺼내고!



사골곰탕국물은 끓이고!

계란은 그릇에 잘 풀고!

대파는 쫑쫑 썰었다.





국물이 끓자, 다진마늘넣고, 만두랑 떡도 넣었다.

떡 넣을때 찬물이 좀 섞여들어가서 끓다가 말았다................그래서 다시 열심히 끓이는중.

옆에서 지단도 열심히 부쳤당.





떡국 국물이 끓을 동안 후다다닥 지단 다 부쳐서 썰어놨당.






국물이 끓어서 간장이랑 소금으로 간을 하고!

(아무리 간장으로 간을 해도 기별이 안가서 소금을 추가했다..........)

보글보글 마구 끓을 때 대파넣고 위에 후추를 샥샥 뿌렸당.






어느덧? 완성!!!!!!!!!!!!!!!!!!!!!!!!!!

물이 조금 많아서 싱겁긴했찌만,

위에 고명으로 올린 김이 제 값을 해줘서 아주 맛있게 먹었당 ^_^)/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돼지고기 김치볶음!  (0) 2018.12.09

설정

트랙백

댓글

쏘야!

그날의 요리 2018. 12. 31. 14:51


냉장고에 소세지가 몇 주째 있길래 얼릉 먹어버리려고! 쏘야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당.
(+ 야채 짜투리들도 다 먹자!)



이것저것 준비물 꺼내놓고!





야채랑 햄을 썰었다.
소세지는 비엔나가 아니라서 너무 커서 4등분 했다.
사실 4등분하고 칼집도 냈는데 티가 안나넹

애호박이랑 양파, 당근도 다 썰었다!




식용유 붓고, 다진마늘 넣고, 양파도 넣고 볶았당.





그리고 애호박이랑 당근도 넣으니, 예전에 오일파스타할때 향이 났당.
파스타 그립넹 여름에 해먹어야지!





야채를 어느정도 다 볶고 쏘세지 투하!





케챱이랑 물엿이랑 고추장, 간장 넣고 또 열심히 휘적휘적!





히히히히히 완성이당.
근데 케챱이랑 물엿 좀 많이 넣었더니 맛이 달았다.
다음에는 적당히 넣어서 새콤하게 하던지 해야지.
그래도 다른 반찬들이 짠게 많아서 맛있었다!

아, 그리고 다음에는 야채를 더더더더더 많이 넣어야겠당.
야채 너무 맛있다 !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돼지고기 김치볶음!  (0) 2018.12.09
생애처음 된장찌개  (0) 2018.12.02

설정

트랙백

댓글


애호박 부침개 도전!


당근은 흙당근이여서 한꺼번에 씻어놓았다. 저 중 하나의 2/3만 썼다!

나머지 세 개는 랩에 싸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당.


양파는 두 개를 넣으려고 꺼냈는데, 막상 하나를 채 썰어보니 꽤나 많아서 하나만 사용했다!


애호박도 하나만 쓰고, 반 개는 그대로 넣어두고!


청양고추 3개도 꺼내고, 부침가루도 꺼냈다.


아, 오이는 그냥 생 오이 까먹으려고 꺼냈다!





모두다 채를 쫑쫑쫑 썰었다.




채 썬 야채 볼에, 부침가루를 조금 부어서 야채들을 살짝 다 덮을만큼 손가락으로 휘적휘적 휘적였고, 

다른 볼에 물+부침가루를 풀어 반죽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반죽을 다시 야채볼에 넣어서 골고루 버무렸다! 이제 반죽 끝!

일부러 부침가루를 조금만 넣었다. 야채 맛이 더 많이 날 수 있도록.




후라이팬을 꺼내,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달구는 중. 두근두근!



노릇노릇 맛있게 부치는 중!

나 진짜 뒤집개 필요없이 그냥 손목 스냅을 이용해서 부침개를 뒤집었다!!!!!!!!!!!!!!!!!!!!!!!!!!!!!!

아주 신나서 계속 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파김치랑 먹으니 아주 꿀맛 ㅠ.ㅠ 종종 많이 해먹어야지!!!!!!!!!!


애호박 부침개 성공!

다음에는 김치부침개 해봐야징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돼지고기 김치볶음!  (0) 2018.12.09
생애처음 된장찌개  (0) 2018.12.02
열무냉면!  (0) 2018.05.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