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살다 내가 직접 엄청 좋아하는 미역국을 끓일 수 있게 되는 날이 올 줄이야!!!!!!!!!!!!!!

일단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힝

 

 

운동끝나고 소고기미역국을 하려고 소고기를 샀다.

한우는 비싸서 호주산으로-_-

 

그리고 예-전에 미역국을 언젠가 꼭 해먹으려고 해물티백을 사놨는데 드디어 몇달만에 육수를 내본다.

미역은 잘라서 찬물에 20분정도 불리니 금새 불어났고,

호기심에 사본 어간장을 처음 꺼내봤다.

 

육수를 내는 동안!

참기름에 소고기를 볶다가 다진마늘을 넣고 더 볶았다.

 

 

그리고 미역을 넣고 또 볶았다.

 

 

그리고 옆에 끓고 있었던 육수를 넣었다.

끓고 있던 육수라서 바로 또 보글보글보글-

 

 

근데 문제는 이제부터다........................

간을 어간장을 써서 해봤는데!!!!!!!!!!!!!!!!!!!!!!!!!!!!!!!!!

호기롭게 아빠숟갈로 두 숟갈 넣었는데!!!!!!!!!!!!!!!!!!!!!!!!!!!!!!!!!!!!!!

 

진짜 노맛이야ㅠㅠㅠㅠㅠㅠㅠ어간장 다신 안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런 맛이 나는 간장일줄 꿈에도 몰랐다.

비릿비릿한 맛이 너무 싫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얜데....................................

예전에 그래도 큰맘먹고 산건데...............

일단 다시 구석에 짱박아둘래...............

 

 

긴급처방으로 육수를 더더더더 많이 넣었고,

30분동안 약한불로 보글보글 더 끓였다.

사실 간은 5분마다 본거같은데......어간장맛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그래서 임시방편으로 참기름을 더 넣었는데!!!!!!!!!!!!!!

참기름이 짱이다.

참기름이 어간장맛을 그래도 잡아주었다 ㅠㅠㅠㅠㅠㅠ 참기름짱

 

 

결국 맛있게 먹었다^_^

 

 

내가 미역국을 했다는게 믿기지 않는다. 낄낄낄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설정

트랙백

댓글

 

마켓컬리에서 홀토마토랑 페퍼론치노랑 새우, 그리고 링귀니 파스타면을 샀다.

홀토마토 한번도 안써봐서 맛이 궁금했다.

새우도 이렇게 통통한거 처음 사봤는데 대만족 ㅠ_ㅠ 새우 짱이양.

마늘은 예전에 놀러가서 고기구워먹으려고 편으로 썰어놨다가 남은게 있어서 딱 파스타하기 좋았다.

새우는 물에 담궈두니 해동이 빨랐다!

아 그리고 파스타하려고 재료 다 준비하고 꺼내고 해동하고,

마지막에 올리브유를 찾는데, 예전에 유통기한 지나서 버린 걸 깜빡했다.............................

결국 카놀라유로 대체했다...........

(네이버에서 찾아보니 맛이 비슷하다고 해서)

 

 

한쪽에 파스타면을 삶고!

 

 

 

한쪽엔 열심히 기름에 페퍼론치노와 마늘을 볶았다.

페퍼론치노 저만큼 넣었는데 매웠다.

끙.

 

 

마늘 열심히 볶다가 홀토마토 넣고!

 

해동시킨 새우도 넣고!

아 지금봐도 새우는 먹음직스럽당. 새우 사랑♥

 

 

그리고 익힌 파스타면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했다.

 

근데 여기서 비극은, 내가 이 당시 코감기에 걸려버려서 아무리 간을 봐도 아무 맛이 안났다.....

그래서 후추랑 소금을 더 넣었다. 끙.

(후추는 피부노화의 주범이라는데!!!!!!!!!!!!!!!!!!!!!!!!!!!!!!!!!!!!!!!!!!!!!!!)

 

 

껄껄 그럴싸한 홀토마토파스타 완성.

감기 때문에 무슨맛인지도 잘 모르고 먹었다.

간이 조금 진했다는 건 알 수 있었다.

근데 홀토마토는 이렇게나 맛이 밍밍할 수가.

간이 되어있지 않다는 말은 많이 봤는데, 이정도일줄은 몰랐다.

그냥 차라리 토마토소스를 사서 새콤하게 하는게 더 나을수도 있겠다.

 

링귀니면 많이 남았으니깐 다음번에는 다른 파스타 해먹어야지!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설정

트랙백

댓글

청라로 출발!

청라는 진짜 처음 가보는 길이였다.

일단 아라뱃길 쪽으로 간다음,

정서진 가는 방향으로 쭉- 검암역까지 갔다.

청라 호수공원가는 길에!

연희공원을 들렀다.

벚꽃이 아직도 만개해서 너무 예뻤다 ㅠ_ㅠ

벚꽃놀이 소원푼당 힝힝

 

 

이제 다시 타고 가던 길을 가볼까!

 

 

 

가는길도 벚꽃대잔치!

 

열심히 에어로자세 해보려고 노력중..................................ㅎ

 

 

 

꽃구경해서 신남.ㅋㅋㅋㅋㅋㅋㅋ

 

호수공원 도착!

원래 가려던 브런치집은 2층이고 브레이크타임에 딱걸려서 매우 별로였다.

그래서 둘러보다가 겨우 찾은 브런치집!

꽤나 늦은 시간에 브런치를 먹고. ㅋ_ㅋ

배고파 죽는 줄 알았다. 아침먹고 나왔는데도 소화가 다되서..............................낄낄

 

 

 

배를 채우고 다시 집으로!

검암역까지 도착해서 이번에는 북단으로 넘어왔다.

북단을 달리다 보니 엄청 큰 폭포가 있길래 멋있어서 찍었당.

 

 

이번에 라이딩할때도 흐렸다가 말았다가 날씨가 난리넹

그래도 대낮에 자전거타긴 선선해서 좋았다.

이제 여름엔 대낮에 타기 힘들겠지.............................................후!

 

 

'오늘의 라이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라라이딩! (연희공원이랑 호수공원)  (0) 2019.04.21
김현아-망원-합정-마카롱  (0) 2019.04.21
2019 첫 라이딩!  (0) 2019.02.24
휠을 바꾸고 안장도 바꾸고!  (0) 2019.02.10
비와서 반미니  (0) 2018.08.26
사나사계곡  (0) 2018.07.08

설정

트랙백

댓글

 

이 날은 추웠다. 추웠어.

날씨가 흐려서 으슬으슬 춥고, 중간에 비도 왔다.

원래는 전류리포구가려다가

김포쪽에서 다시 방향을 틀었다!

 

김포현대아울렛에 스페셜라이즈드 매장 들러서 (김현아 너무 웃김-0-)  구경도 하고!

 

 

 

망원에서 돈까스랑 우동먹고! 

쑥갓이 없었으면 안될 우동.

사진은 없지만 합정 22펠로톤가서 커피마시고!

 

신나게 안양천으로 달려감

 

 

 

신정교 쪽에 튤립이 너무 예뻐서 사진을 찍었다.

아이폰XS 화질 너무 멋있는거 아닌가.

샤말요정이 오늘은 온건가.

 

 

히히 그리고 수목금토만 여는 독산동에 봉봉상회라는 마카롱집에 가서

마카롱이랑 스콘 잔뜩샀다.

행-복

 

 

 

'오늘의 라이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라라이딩! (연희공원이랑 호수공원)  (0) 2019.04.21
김현아-망원-합정-마카롱  (0) 2019.04.21
2019 첫 라이딩!  (0) 2019.02.24
휠을 바꾸고 안장도 바꾸고!  (0) 2019.02.10
비와서 반미니  (0) 2018.08.26
사나사계곡  (0) 2018.07.0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