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삼매경

그시간 2020. 9. 20. 22:00

요즘 난 테니스 삼매경

배드민턴(도 잘 못치지만) 이랑 비슷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렵당
요하는 기술이 꽤나 많고
팔목, 악력 등 여러 힘이 많이 필요함!

내가 약한 부분이 팔, 악력 등등인데
그걸 딱 꼬집는 스포츠 ㅠ.ㅠ
덕분에 악력기도 샀다...ㅎ

팔 힘? 뭐라고 해야되지,
암튼 그 주변 힘이 모두 약해서

포핸드는 그렇다쳐도,
백핸드는 원핸드로 절대 못한다. 팔목 나갈까봐;;
투핸드 백핸드 스트록을 선호함 ^_^..ㅎ

아무튼 잘 치고 싶다....
코치님은 (응원하려고 하는 말이겠지만!) 조금씩 느는게 보인다고 했는뎅
더 잘 하고 싶어!!!!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설정

트랙백

댓글

Good Girl

그시간 2020. 9. 20. 21:56

Good Girl with me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설정

트랙백

댓글

너무 예쁜 색들

그시간 2020. 9. 20. 21:55

네일색과 커피잔색이 같넴
너무 예뻐!

노란색 네일 처음 해봤는뎅
생각보다 귀엽다

처음엔 그냥 그랬는데(내 살색이 완전 하얗지 않고, 약간 노란 살성에 타기까지 해서 ㅠ ㅠ )
보면볼수록 그냥 귀엽넴 ㅋㅋㅋ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설정

트랙백

댓글

좋아하는 것들

그시간 2020. 9. 6. 23:34

좋아하는 것들만 잔뜩 보고 위로받는 한 주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설정

트랙백

댓글

집 앞 카페

그시간 2020. 8. 30. 17:55

요즘 다시 마음이 가는 집 바로 1층 카페.

커피 맛있당

크로와상도 !

가끔 저녁에 퇴근하고 카페에 와서

커피마시고 올라간당 

낙 중에 낙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비록 편도염에 걸렸지만  (0) 2020.07.19

설정

트랙백

댓글

단발 어게인

그시간 2020. 8. 6. 00:47

ㅋㅎㅋㅎㅋㅎㅋ
와 몇년 만에 다시 목이 보이는 단발인지!
올해 초 애매한 단발보다
더욱 짧게 자른 머리!

머리 감을 때 너무 편한 기분
오랜만이잖아..... ㅎ
검정색으로 원래 염색도 하려고 했는데
단발로 자르고 나니
갈색이 꽤 나쁘지 않은 것 같아서
몇 주 뒤 뿌염이나 다시 해야겠당!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비록 편도염에 걸렸지만  (0) 2020.07.19
근데 도대체 왜?  (0) 2020.07.04

설정

트랙백

댓글

납작복숭아

그시간 2020. 7. 26. 04:06

그렇대
내가 작년에 한국에서 애타게 찾고
큰 맘먹고 한가득 주문하려고 했지만
결국 솔드아웃되서
나름 생각해서 많이 사서 나눠주려고 했지만
결국 볼 수도 없었던 납작복숭아였는데.
너무 쉬워 이제.
어려웠던 모든 것들이 거의 대부분 쉬워졌어.
복잡했던 머릿 속도
답답했던 내 마음도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비록 편도염에 걸렸지만  (0) 2020.07.19
근데 도대체 왜?  (0) 2020.07.04
With Soy Milk, Plz!  (0) 2020.07.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