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의 맛

1.
진미채와 미역줄기볶음. 그리고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곰피나 물미역, 살짝 데친 느타리버섯, 삶은 브로콜리나 삶은 오징어. 내가 한국에 가면 엄마가 꼭 해주는 천상의 맛 세트들. 여기에 내가 한 번은 꼭 찾는 마른 오징어에 마요네즈도 빠질 수 없다. '여기가 바로 집이야'하는 맛이다. 

2.
한국에서 30년 이상을 살 동안은 몰랐는데, 말레이시아에 와서 찾은 천상의 맛은 바로 새우가 들어있는 딤섬. 여기에 고수까지 들어있다면 그냥 눈이 뒤집힌다. 여기에 비교적 늦게 치총펀을 경험했는데 새우 치총펀 정말 맛있다는 사실을 왜 이제 알았냐..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42.천상의 맛  (0) 2022.06.26
441.그런 날이 있어  (0) 2022.06.19
440.결국  (0) 2022.06.12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설정

트랙백

댓글

*그런 날이 있어

아침에 일어났는데 근심과 걱정 한 톨 없는 사람처럼 어떤 일을 해도 마냥 즐겁고, 무슨 말을 들어도 마냥 행복한 그런 날이 있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똑같은 스케줄인데, 어디서부터 끓어올라온 것인지 모를 에너지가 마구 샘솟아 어떻게든 넘치는 에너지를 표출해대고 싶을 때가 있다. 새로운 것들은 스펀지처럼 빨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고, 몸은 깃털처럼 가볍다. 이런 날엔 분명 어떤 새로운 일을 꾸미기 시작한다. 

하지만 어떤 아침엔 눈을 뜨는 순간부터 고통스럽다. 내재된 근심과 걱정이 문득 내 키보다 몇 배 높은 벽이 되어 가로막고 있는 것처럼 답답하고, 몸을 일으켜 세수를 하는 것조차 힘겹다. 분명 별일도 없는데, 내 주변엔 당장 해결해야 할 뾰족한 문제도 없는데, 삶이 어쩔 수 없이 살아내야 하는 것처럼 고달프고 본체는 무능력하다. 이런 날엔 좋은 말 한마디 하는 것도 버겁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42.천상의 맛  (0) 2022.06.26
441.그런 날이 있어  (0) 2022.06.19
440.결국  (0) 2022.06.12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설정

트랙백

댓글

*결국

어쭙잖은 기획자가 좋다고 쫓아다녔던 A는 결국 그토록 좋아했던 사람의 직업인 기획자가 되어 연봉을 원하는 대로 부를 수 있을 정도의 자리로 올라가 이젠 그 자리에서 사내정치까지 하고 있었고, 집에서 캔맥주를 3~4캔씩 까먹던 B는 결국 술 취향이 맞는 사람을 만나 점심이고, 저녁이고 마음껏 술을 마셨고, 올 듯 말 듯 한 사람을 쫓았던 C는 결국 원하는 결혼을 한 것 같아 보였다. 그런데 가끔씩 A는 한 줄기, 아니 1%도 되지 않는 미세한 희망을 좇아 손수 편지를 쓰려는 시도를 했고, 남다른 예민함을 가진 B는 언제 터질지 모를 마음속 응어리를 조금씩 키우고 있었고, 어쩌다 한 번씩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생존신고를 했던 C는 누군가의 애타는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42.천상의 맛  (0) 2022.06.26
441.그런 날이 있어  (0) 2022.06.19
440.결국  (0) 2022.06.12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설정

트랙백

댓글

*옥상

1.
관악구 어느 옥상에서 파티가 열렸었다. 나름 캠핑의자를 야외 테이블 주변에 깔아놓고 삼삼오오 모여앉아 신나게 맥주를 들이켰고 고기를 구웠다. 그 파티에 내가 좋아하는 (그리고 술을 무지 좋아하는) 친구를 데려갔고, 역시나 우린 마치 우리의 생일파티라도 되는 듯 신나게 떠들었고, 실컷 웃었다. 지금은 절대 다시 모일 수 없는 조합이기도 하고, 한 명 한 명 떠올려보면 무슨 조합인가 싶지만 그냥 나다운 조합이었다. 여기저기서 끌어모으길 좋아하는 내가 만든 괴상한 조합들.

2.
'와 여기서 밤에 라면 끓여먹으면 진짜 맛있겠다!' 이사 간 후 옥상에 처음 올라가서 바로 외쳤다. 그렇게 행복하고 소소한 상상을 했지만 그 외침이 공중으로 흩어지면서 그 옥상을 다시 올라가는 일도 사라졌다. 옥상은커녕, 인상을 찌푸리고 많은 시간을 울다가 그곳을 떠났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41.그런 날이 있어  (0) 2022.06.19
440.결국  (0) 2022.06.12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436.막차  (0) 2022.05.15

설정

트랙백

댓글

*가족

난 늘 떠났고, 뒤를 돌아보지 않던 입장이었다. 남은 이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했고,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렇게 멀리 떨어져 있는 나도 마음이 허하고 뭔가 허전한데, 그곳에 남아있어 실제 피부로 부재(不在)를 느낄 수 있는 이들은 얼마나 마음이 어려울까. 그 마음이 느껴져버리니 앞으로 예정되어 있지도 않은 부재(不在)들이 이내 두려워졌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40.결국  (0) 2022.06.12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436.막차  (0) 2022.05.15
435.Bad Habits  (0) 2022.05.08

설정

트랙백

댓글

*휴게소

1.
그래도 그땐 이 정도까진 아니었었는데.
며칠의 지방 출장이 있어도 새벽같이 일어나서 의욕 넘치게 집을 나섰고,
중간에 휴게소에 잠시 들러 평소에 카페에서 절대 먹지 않던 메뉴를 주문한 후 마시며 다시 차에 오르기도 하고,
멍하니 하늘과 다른 차들을 바라보며 저 차들도 출장을 가는 길이겠지, 일하러 가는 길이겠지,
직장 상사의 차에 함께 타고 있어도 시시콜콜 그냥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때우곤 했었는데.

지금은 어딘가 잘못된 것임이 틀림없다.

2.
가족여행은 앞으로도 자주 가고 싶다.
돌이켜보면 가족끼리 매년 여행을 가긴 했었는데, 해외에 나와 있으니 쉽지 않다.
그땐 가득 찬 개인 스케줄을 조정하며 가족여행이 뭔가 의무 같았고, 솔직히 짐처럼 느껴지기도 했었는데,
중간에 휴게소에서 나눠먹던 핫도그, 두 손 무겁게 산 간식들이 그리울 줄이야.
생각해보니 나는 참 나 밖에 몰랐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39.옥상  (0) 2022.06.05
438.가족  (0) 2022.05.29
437.휴게소  (0) 2022.05.22
436.막차  (0) 2022.05.15
435.Bad Habits  (0) 2022.05.08
434.글 안 쓰기  (0) 2022.05.0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