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그때 2020. 10. 18. 22:38

어제 진짜 동남아 햇볕을 강하게 깨달았다.
토요일마다 오전 11시~오후 1시까지 테니스를 치는데
(그 중 1시간 정도는 레슨)
어제는 테니스 장에 도착하자마자 매우 강한 햇볕+더위가 엄습했다.
사실 여긴 맨날 더워서 이미 단련된 줄 알았는데
어젠 진짜 보통 더위가 아니다라는 것을 단번에 느낄 수 있었다.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진이 빠지는 더위.
그 더위 한 가운데서 강한 햇볕을 받으며 열심히 테니스를 쳤다.
집중력이 금방 흐트러졌다. 분명 뛰면 받을 수 있는 공인데
덜 뛰어서 놓치거나 삑사리가 마구 났다.
몸이 마음대로 움직여주지 않았다. 몸이 햇볕아래에 지친건지. 더위에 지친건지.
랠리를 할 때도 상대방이 서브를 넣는 것을 노려보고 있는데
얼굴이 나도모르게 일그러졌다. 덥고 힘들었나봐.
아니나다를까 테니스가 끝나고 집에 와서 샤워를 마쳤는데
손과 다리가 건조해.
타들어간게 느껴졌다.
위엔 긴팔을 입었지만 아래엔 숏팬츠를 입었었는데,
양말 자국이 다른 때보다 선명했고
손목 아대자국이 선명했다.
두 손등은 푸석하게 느껴졌고
다리도 마찬가지였다.
제대로 탔다.
제대로 탔다고 느낀 적이 생애 처음이라
바디로션을 평소보다 더욱 듬뿍 발랐다.
그리고 인터넷으로 탄 피부엔 어떤 걸 발라야하나 검색해봤다.
알로에수딩젤이 좋다는데.
워낙 광고가 많아서 믿거나말거나지만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알로에수딩젤을 찾길래
알로에수딩젤을 조만간 사야겠다.
낮에 테니스칠땐 더워도, 주머니가 없어도 긴바지를 꼭 입어야겠다는 깊은 깨달음.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20.11.04
  (0) 2020.10.19
햇볕  (0) 2020.10.18
흐잉  (0) 2020.08.23
맞아!  (0) 2020.08.16
어머,  (0) 2020.07.0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