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은

그때 2011.07.06 10:03
다른 세계들이 굉장히 많다.
그걸 새삼 깨닫는다.
다시 말해,
사람들 개개인마다 세계가 다르다는 것.
어렵기도 하면서 새롭기도 하고,
생소하기도 하면서 설레기도 한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툴다  (0) 2011.07.09
마치 찰흙과 같은 것들.  (0) 2011.07.07
나랑은  (0) 2011.07.06
언제쯤 이런 사진을.  (0) 2011.07.01
그 사이 어딘가에-  (0) 2011.06.25
그 해 밤,  (2) 2011.06.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