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시간 2022. 5. 10. 20:32

3시간 동안 16도로 맞춰진 에어컨에 바들바들 떨고 겨우 나와서 그랩을 기다리는데, 향긋한 풀내음이 솔솔 나고 몸은 노곤노곤 녹고 있었던 때.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22.06.08
~로 가는 치트키  (0) 2022.06.01
  (0) 2022.05.10
환란의 시간  (0) 2022.04.25
못 먹어도 고  (0) 2022.04.03
아, 맞다  (0) 2022.03.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