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숭생숭

같은 스케줄이 반복되다 보면 어느새 그것에 익숙해져서 루틴이 되기 마련인데, 나의 어떤 루틴이 깨졌다. 정확히 말하면 깨부수고 나왔다. 무서우리만큼 안정된 루틴이 사라지니 언젠가 마주하게 될 새 루틴에 대한 무한한 가능성이 열리면서 마음도 함께 들떴다가, 불안했다가, 재밌다가, 기대했다가. 이런 마음과 함께 내가 할 일은 살짝 오염되고, 생채기가 나기도 한 부분들을 다시 건강하게 채비하는 것.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58.Originality  (0) 2022.10.17
457.난 괜찮아  (0) 2022.10.08
455.공포영화  (0) 2022.09.25
454.가계부  (0) 2022.09.18
453.Just Do It  (0) 2022.09.1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