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그날의 시 2015.08.25 20:01

문득 아름다운 것과 마주쳤을 때

지금 곁에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떠오르는 얼굴이 있다면 그대는

사랑하고 있는 것이다


그윽한 풍경이나 제대로 맛을 낸 음식 앞에서

아무도 생각나지 않은 사람

그 사람은 정말 강하거나

아니면 진짜 외로운 사람이다


종소리를 더 멀리 내보내기 위하여

종은 더 아파야 한다


-이문재, 농담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는 와서  (0) 2015.08.25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0) 2015.08.25
농담  (0) 2015.08.25
  (0) 2015.08.25
선천성 그리움  (0) 2015.08.14
창가에서  (0) 2015.02.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