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잠

1.
명절때 괜히 일찍자기 아까워서 이것저것 보고 듣다가 새벽에 자서 아침에 깨고, 낮잠도 자고, 밤에도 자고, 또 새벽에 깨어있다가, 낮잠도 자고, 그렇게 몇일을 보내다가 몸이 찌뿌둥하고 이제 일 좀 열심히 해볼까, 라는 생각으로 잠든 일요일 새벽 2시 30분. 그리고 평소 워킹데이보다 1시간 반은 늦게 일어난 월요일 아침. 그야말로 대 늦잠! 

2. (사랑의) 저주
문득 생각난건데, (저주아닌 저주이지만,) 나는 네가 늦잠자고 일어나서 화들짝 놀라는 그 마음처럼, 날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화들짝 놀라게 깨달아버려서 내게 더 잘해줄 걸 후회와 미련이 가득했으면 좋겠다. (플러스로 앞으로 그러면 더 잘해주지 않을까? 맨날 매순간 다정다감하게!)

3.
주말에 늦잠자는 날이 점점 사라지는 계절이 오고있다.

4. (괴기한) 어제의 꿈
꿈에서 말이야. 내가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는데, 고등학교에서 다같이 급식 비스무리한 것을 단체로 먹었어. 선생님들까지 전부. 근데 그게 독성(?)이 있는 음식이였었나봐. 갑자기 학생들과 선생님들 몸에서 막 나무뿌리 또는 두꺼운 줄기 같은 게 나기 시작하는거야. 어떤 사람은 얼굴에서 나고, 어떤 사람은 팔에서 나고, 어떤 사람은 몸통에서 나고. 다들 놀라고 고통스러워하는 틈을 틈타 나는 밖으로 도망쳤어. 그리고 남자친구에게 자초지종을 말했지. 나 이런걸 먹었고, 사람들이 이상해졌다. 그랬더니 남자친구가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이상한 뿌리같은게 나는거 아니냐고 막 걱정해줬어. 그러다가 잠에서 깼어. 되게 생생해서 엄청 무서웠단말이야. 그러다가 갑자기 내가 어제 밤을 찐게 생각이 났어. 우리엄마가 2-3주 전에 나한테 큰 공주 알밤 열 몇 알 정도를 사주셨었거든. 그걸 내가 아일랜드바에 놓고 있다가, 어제 생각이 나서 썩기 전에 빨리 밤을 쪄 먹어야지, 하고 밤이 들어있는 봉지를 열었는데, 글쎄 말야. 나는 밤에 싹이 난 걸 처음봤어. 정말 너무 괴기했어. 진짜 소름끼치도록 이상했어. 몇 알은 싹이 났길래 인터넷에 찾아보니 밤은 싹이 난 부분만 제거하고 먹어도 된다고 써있더라. 그래서 싹을 과도로 다 잘라버렸지. 그 큰 공주 알밤에 싹이 나 버리니 정말 징그럽기 짝이 없었어. 그게 내겐 무의식 중에도 너무 충격적이였나봐. 그래서 그런 꿈을 꾼 것 같아..

5.
하루는 정말 원없이 자본 적이 있는데, 일어나자마자 머리가 핑 돌고, 어지럽고, 온몸이 무겁고, 컨디션이 더 안좋아지는 것 같아서 엄청난 늦잠은 딱히 좋지 않구나, 라고 느꼈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69.무미건조  (0) 2019.03.03
268.핫초코  (0) 2019.02.24
267.늦잠  (0) 2019.02.17
266.꿈자리  (0) 2019.02.10
265.과자  (0) 2019.02.03
264.단감  (0) 2019.01.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