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1.
10년째 무사고였던 아빠는 (때때로 10년째 무사고라고 자랑도 하셨다지)
그 말이 무색하게 교통사고가 두 번이나 났다.
게다가 두 번째는 차를 폐차시킬 정도로 크게 났다.
무사고라는 말은 없다. 10년이든 20년이든 그냥 사고는 언제든지 날 수 있는 법이다.

2.
그 날 나를 만나기 직전,
넌 사고가 나도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고 내 앞에 앉았지.
얼마나 놀랐을까. 
내가 뭐라고.

3.
주변에 차를 운전하는 친구들이 많아지면서
사고 소식도 들린다.
제발 조심하자.
제발.

4.
사실 나도 안맞는 부분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
아무렴. 모를까봐. 알고도 남았지.
그래도 어떻게든 이해해보려고 애를 써보기도 하고,
질끈 못 본 척 눈감아보기도 하고,
그냥 왜 그러는건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채로 넘어가기도 했었지.
그래도 어쩜 내 얼굴 앞에서 날 보며,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아무렇지도 않게 얘기할 수가 있지.
그게 얼마나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는 지 생각이나 해봤을까.
그리고,
그래,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해서
그런식으로 상대방에게 마음에 있는 말을 그대로 한다면,
후련한지.
말은 내뱉으면 사라져버릴지 몰라도
기억은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86.비타민  (0) 2019.06.30
285.소설  (0) 2019.06.23
284.사고  (0) 2019.06.16
283.실수  (0) 2019.06.09
282.새벽  (0) 2019.06.02
281.지금(2)  (0) 2019.05.26

설정

트랙백

댓글

*사고

내 기억에 남는 사고 1.
내가 초등학생 때였다. 아마 3학년? 4학년? 엄마랑 동생이랑 퇴근을 늦게하시는 아빠를 기다리며 밤에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었다. 한.. 11시쯤이였나? 집 전화가 크게 울렸다. 엄마가 전화를 받았다. 짧게 전화를 받으신 뒤 부랴부랴 옷을 입고 밖을 나갔다. '아빠 퇴근하다가 교통사고 났대. 가봐야겠어' 라는 말만 남기시고. 엄마가 떠난 거실은 괜히 휑했다. 나랑 동생은 괜히 무서워서 안방으로 가서 이불을 펴고 안방 TV를 큰 소리로 켰다. TV를 보면서도 어떤 프로그램이 하는지, 무슨 내용으로 저렇게 떠들고 있는지 하나도 알아듣지 못했다. 이런저런 걱정과 생각과 두려움에 사로잡혀있었다. 아빠가 퇴근하다가 난 것이라면 차를 타고 오다가 나셨을텐데. 혹시나 많이 다치신건 아닌지, 제발 아빠 다친 곳이 없게 해달라고 마음 속으로 빌고 또 빌었다. 그러면서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깨자 아침이 되었고, 엄마와 아빠가 집에 돌아왔다. 다행히 아빠는 다친 곳 없이 멀쩡했다. 차만 조금 찌그러졌다고 들었던 것 같다. 난 아직도 그 두려움이 계속 마음 속에 생생하게 남아있다. 그, 내가 어찌 해결할 수 없는 불안감. 기분나쁜 위축감과 숨막혀오는 두려움. 아빠가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다.

내 기억에 남는 사고 2.
내가 중학교 때였다. 중학교 2학년 쯤 되었을까. 학교가 거의 끝나는 시간 때쯤 아빠한테 전화가 왔다. 엄마가 낮에 길을 건너다 배달 오토바이랑 사고가 났다는 내용이였다.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얼마나 다쳤냐고, 많이 다쳤냐고 묻자, 오른쪽 다리가 심하게 부러졌다고 했다. 나중에 들어보니 정말 뼈가 밖으로 튀어나올 만큼 심각했다고 했다. 학교 끝나고 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다. 엄마는 정강이 쪽에 철심을 박는 수술을 마쳤다. 엄마 다리에는 'ㄱ'자로 크게 꼬맨 흉터가 남아있었다. 그 당시 엄마는 지금처럼 살도 많이 찌지 않았고, 발목, 정강이도 얇아서 마르고 거무잡잡한 피부의 엄마 다리가 너무 안쓰러워 보였다. 10년도 더 지난 지금, 아직도 엄마 다리엔 수술자국이 있다. 아, 그 배달 오토바이는 미성년자였다고 아빠가 그랬다. 그 미성년자를 고용한 가게 주인이 (아마 치킨집이였던 것 같다) 아빠에게 연신 사과를 하며 머리를 조아렸다고 했다. 그들이 어떻게 되었는지는 나도 모른다. 다만 그 당시 엄마가 빨리 병원에서 퇴원하길 바라는 것과, 상처가 아물어서 엄마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였다. 엄마가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다.

내 기억에 남는 사고 3.
중학교 3학년때, 학교 수업을 마치고 친구들이랑 교문을 나서 큰 길에 있는 육교를 건너고 있었다. 갑자기 큰길에서 빵빵! 소리가 나더니 쿵!하고 엄청 큰 소리가 났다. 놀라서 소리나는 쪽을 쳐다보자, 마티즈같은 소형차(차종은 잘 모르겠다)가 인도 연석을 박고, 박은 것으로 모자라 뒤집어지기까지 했다. 그런 교통사고는 난생 처음봐서 친구들이랑 너무 놀라서 손으로 입을 가리고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어떻게 하면 좋냐고 친구들이랑 얘기하고 있는데, 갑자기 한 친구가 저거 보라며, 손가락으로 사고 차량을 가리켰다. 차 안에서 어떤 남자가 이마를 짚으며 내리는 것이 아닌가! 다행스럽게(?) 피는 보이지 않았다. 그 남자는 핸드폰을 꺼내서 어딘가로 전화를 걸었다. 마침 인도를 지나가던 행인 몇 명도 그 남자에게 다가가 말을 시켰다. 나는 신고를 해야하나, 라는 생각에 괜히 주머니에 핸드폰을 만지작만지작거렸다가 그나마 다행이다, 라는 말과 함께 친구들과 가던 길을 계속 갔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5.합의점  (0) 2018.04.29
224.양화대교  (0) 2018.04.22
223.사고  (0) 2018.04.15
222.오늘  (0) 2018.04.08
221.불행  (0) 2018.04.01
220.가능성  (0) 2018.03.2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