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즘

1.
이제는 잠깐 머물다가는 자리가 아닌
정말 내 공간, 내 자리들을 만들어보기

2.
인스타그램에서 한창 미니멀리즘이 유행했을 때
몇 개의 계정을 팔로우 한 적이 있었다.
그 중 한 집은 정말 새-하얀 인테리어에
아일랜드 바 위, 식탁 위, 책상 위 정말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더라.
난 속으로 '음. 이런 걸보고 미니멀리즘 삶이라고 하는 건가'라고 생각했고,
'위에 아무것도 없으니 먼지 닦긴 되게 쉽겠다'라고 생각했다.
당시 내 옆에 누구는 '와 다 하얗네. 되게 정신병원 같다'라고 말했다.

3.
난 솔직히 조금씩 미니멀리즘에서 더욱 멀어지고 있는 것 같다.
일단 화장대를 보면 되게 비슷한 색의 립스틱과 섀도우들이 즐비하고,
밤에 바르는 나이트크림과 선크림만해도 최소 2개 이상이다.
이젠 화장실만 가도 샴푸와 바디워시, 트리트먼트들은 최소 두 개 이상 가지고 있을 뿐더러
주방에 키친타올은 늘 여분이 쌓여있어야 하고, (두루마리휴지와 곽티슈들도 당연하다)
립밤도 도대체 몇 개를 한 번에 쓰는건지.

4.
사실 사무실은 손이 잘 안 간다.
예전에 오래 다녔던 회사에서 너무 내 자리를 뜬 자리라고 생각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자리가 잘 안 꾸며져.
꾸미고 싶어도 잘 꾸며지지 않는다.
흥이 생기지 않는달까.
예전 회사에서 친했던 동료는 다육이와 다육이들을 놓을 수 있는 선반까지
책상 앞 파티션에 달아두던 모습이 생각나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57.사라진 것들  (0) 2020.11.08
356.닭죽  (0) 2020.11.01
355.미니멀리즘  (0) 2020.10.25
354.강요  (0) 2020.10.18
353.그날의 분위기  (0) 2020.10.11
352.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0) 2020.10.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