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것들

그시간 2017. 3. 19. 22:45

한 주, 한 주, 지날 수록 온도가 휙휙 올라가는 요즘.
이태원에서 타파스바에서 감바스를 난생 처음 맛보고,
역시 맛있다를 연발한 다음 다시서점을 들렸다가 릴리브를 가기로 마음 먹었다.
지도를 찍어보니 음. 괜찮은데? 라는 생각에 걸어갔던 릴리브.
이태원 뒤 쪽 넘어가면 온통 언덕인 줄 바보같이 생각도 못하고, 
그냥 무작정 지도만 보고 걸었다.
분명 내가 가는 방향이 맞음에도 불구하고 주택가, 산 같은 느낌의 어떤 언덕, 굉장히 좁은 골목길들을
골고루 지나가다보니 경리단길이 나왔고, 또 다시 언덕을 오르자 릴리브가 보였다.
수진이가 그렇게 맛있다고 극찬을 한 라떼는 다음 번으로 미루고, 플랫화이트를 주문했다.
아이스 플랫화이트는 처음 주문해봤는데, 으앙. 맛있어. 하루종일 맛있다는 말을 했던 것 같다.
고소한 플랫화이트를 담은 유리잔도 귀여웠다.
오늘처럼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 앞으로도 잦을까.
날이 조금 더 따뜻해지면 다시 가고 싶다.




홍대에 출판사의 이름을 걸고 하는 북카페 등등이 많았지만,
한 번도 가보지 않았다가 처음 가봤던 1984.
카페 옆 편집샵에서 제주 동백꽃 향이 나는 패브릭퍼퓸이 아직도 생각난다.
역시 지금까지 생각난다는건.. 그때 샀어야 하는건데.
다음 번에 가면 사와야지.
저 케익은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 트레이는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전체로 보면 정말 예쁘다.
책 읽거나, 공부하거나 하기 좋은 카페다. 주차도 되고.





거진 나의 열 흘을 책임지던 아침식단.
사과는 한 박스를 샀기에 아직 냉장고에 많이 남아있고 (든든하다)
계란은 알뜰하게 다 먹었다.
반숙을 좋아하지 않아 무조건 노른자를 터트린다. 
양상추와 로메인을 한 통 씩 사왔는데,
막상 손질해두려고 한 장 한 장 씻어서 쌓아두니 어마어마한 양이 나왔다..
그래서 주변에 사는 친구에게 양상추+로메인을 지퍼백에 담아 한 봉지 나눠주고,
나머지는 손으로 갈기갈기 찢어서 락앤락에 넣어두었다. 아침 저녁으로 샐러드를 먹으니 금방금방 먹을 수 있었다. (사실 시들까봐 열심히 부지런히 먹었다)
파인애플 드레싱은 쓸 때마다 헤프게 써서 벌써 조금 남았다.
작고 싼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확확 줄어든다. 다음엔 어떤 드레싱을 사볼까.






타코를 참 좋아한다. 강남 스팀펑크의 저 쉬림프타코는 완전 내 스타일이다.
매일 가고 싶다.
질리지 않는다.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금만 더  (0) 2017.04.10
4월의 일상들  (0) 2017.04.10
좋아하는 것들  (0) 2017.03.19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설정

트랙백

댓글

나는

그시간 2011. 10. 26. 22:57



아침에 일찍일어나서 기타를 치는게
훨씬 집중이 잘되고 악보가 잘 읽힌다.
물론 저녁때도 괜찮지만
음표들이 어렵거나 악보가 잘 안읽히는 부분은
아침에 연습하면 훨씬 잘 읽혀진다.

특히나 이 날은-
밖은 굉장히 추웠는데 집엔 따뜻한 햇살만 가득해서
기타치기 너무 좋았다 :)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0) 2011.11.02
2011 K리그 마지막 경기.  (0) 2011.11.02
나는  (0) 2011.10.26
한가위라서.  (0) 2011.09.13
Bread - Aurbey  (0) 2011.09.10
송산포도 :)  (0) 2011.09.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