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시 2012.03.11 01:50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김춘수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격  (0) 2013.09.17
첫 마음- 정호승  (0) 2013.06.30
  (0) 2012.03.11
안부  (0) 2012.03.04
풀꽃  (0) 2012.03.04
슬픈 얼굴  (0) 2011.08.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