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아쉬워

그시간 2016.08.17 03:34



요즘
"여름이 지나가는 것이 아쉬워"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더워도, 습해도, 땀이 나도,
나는 여름이 가는 것이 아쉽다.
해가 가면 갈수록 여름이 더 좋아진다.

엊그제 밤, 시원한 바람이 내 몸을 휘감았고 여름이 가는 것을 느꼈다.
오늘 저녁, 무더운 해가 떠 있는 저녁에도 스치듯 살랑 부는 바람을 느껴 점점 더 여름이 빨리 가고 있는 것을 느꼈다.
시원한 바람이 하루가 저물기 전 점점 더 빠르게 느껴진다.

여름아 조금만 천천히 가줘
아쉬워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뜬금없이  (0) 2016.08.29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0) 2016.08.24
여름이 아쉬워  (0) 2016.08.17
프로젝트 온더로드  (0) 2016.07.31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0) 2016.07.31
나를 좋아하지 않는 그대에게  (0) 2016.05.2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