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자수를 배웠다. 어릴 적 십자수도 안했던 나였는데,
프랑스 자수를 우연히 보게 되면서 너무 예뻐서
사실 책 하나로 독학하려고 했었다.
그래서 서점에 가서 자수 책을 펼쳤는데,
그림을 봐도, 사진을 봐도, 전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일단 처음엔 실제로 배워보는 것이 더 쉬운 길이라고 생각하고,
아람이랑 덜컥 프랑스자수 원데이클래스 신청했다.
전날 회사에서 스트레스도 받고, 피곤하기도 하고, 일도 많았어서 
아침 일찍 일어나기 힘들었는데, 막상 양재 릴리블랑에 도착하니 설렜다.
(릴리블랑은 웨딩홀 느낌이 물씬 나는 카페였다. 조명부터, 테이블, 의자까지 전부,)
먹지에 도안을 그리는 법부터, 수틀에 천을 끼우는 법, 바늘에 실을 끼워 매듭을 짓는 법부터
프렌치넛, 레이지데이지, 아웃라인스티치, 블랭킷링 이렇게 총 네 가지 스티치 기법까지 배웠다!
레이스가 달린 예쁜 린넨 천에 실을 꿰면서 내 손이 정말 서툴고,
마음 먹은 대로 움직이지 않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바늘에 손가락도 많이 찔렸다. 으앙 (다행히 피는 안났다)
3시간 정도 클래스가 진행되었는데, 55% 정도 했을까?
아람이랑 오늘 내로 나머지 45%를 완성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래서 결국!!!!!!!!!!!!!



완성했당 ~~~~~~~~~~~~~~~!!!!
수틀 자국이 남았네-
처음이라서 꽃잎모양도 도안만큼 안예쁘고, 잎도 삐뚤빼뚤했지만, 만족한당.
다른 색 실도 사서 다시 복습해봐야지.
재밌다!






낄낄낄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운동화를 샀다.
얼마만에 운동화를 산건지 기억도 잘 안난다.
항상 힐만 신었던 터라, 힐에 대한 나만의 안목은 확고한데,
운동화에 대한 안목은 전혀 없다.
그래서 고르는데 꽤 애를 먹었다. (ㅋㅋ)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겨우 결정했다.
편하다. 편하다.
날씨 따뜻해지면 운동화신고 포켓몬 잡으러 가야겠다!
얼렁 따뜻해져라-



머리가 엄청나게 길었다.
누가봐도 그냥 긴머리.
반년전에 매직을 했는데, 반년만에 고새 또 머리가 엄청 자라버렸다.
거의 한달에 1.5cm씩은 자란다.
작년 여름 사진보니, 다시 밝은 색으로 염색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하지만 3년을 포기하고 검정색으로 염색했던게 아직 1년도 안지났으니..
조금만 더 참아야지. 난 머리가 금방 자라니까!
이번 주에 미용실가려고 했는데, 정말정말 추워서 머리할 기분도 안났다.
다음주에는 꼭 미용실에 가야지.
주말에는 왠지 미용실가면 시간이 아까운 것 같아..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책갈피

그시간 2017.01.29 17:26

요즘은 책을 한꺼번에 다 읽지 않으려 한다.
예전 같았으면 한번 잡고 읽어내려가는 책은 기어코 끝을 보고 내려놓았는데, 요즘은 책을 읽는 흐름을 늦추며 한 글자, 한 문장을 최대한 공감하거나 의문을 품으며 읽어가곤 한다. 또는 다시 책의 앞 부분으로 돌아가 읽던 것 중 놓친 건 없나, 또 다시 읽는다. 이런 습관으로 인해 중간에 책을 덮는 일이 잦아졌는데, 그럴 때마다 책의 중간을 표시할 길이 없어 뭔가 답답할 때가 있다. 어차피 책을 사러 교보문고에 가는 김에 나만의 책갈피를 사야겠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거참 알다가도 모를일이다.
몇 년동안 맥만 들고다니다가 지금은 회사(똥)컴을 (어쩔수없이) 들고 다니고 있으며,
(그래도 나름 1년동안 깨알같이 이걸로 많은 작업을 했다 - 똥컴을 살살 달래가면서)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본 이디야커피를 굳이 아이폰에 이디야 멤버십앱까지 깔고 스탬프를 찍어가며 커피를 마시고,
(그래도 이디야 아메리카노는 절대 안마신다 - 근데 아메리카노 향이 나쁘진 않다. )
29년 중 꼴랑 중고등학생때 시험과 점수를 위한 영어만 겨우겨우 공부해 왔는데, 이제는 막 능동적으로 열심히 영어회화를 하려고 노력하고, 영어에 관심을 두고있다.
생각지도 못한 낯선 동네에서 이디야 창가에 앉아 두어시간동안 (기초지만)영어공부를 하다,
멍하게 밖을 바라보았다. 여긴어디, 나는누구. 약간 이런 느낌으로.
내가 여기 이 동네, 이 카페, 이 자리에 앉아있을 줄이야.
내년 이 맘때엔 어느 동네, 어떤 카페, 어떤 자리에 앉아있을까.
상상하지도 못할 장소일지도 모른다.
뻔한 것 같으면서도 뒤죽박죽이고, 우연의 연속인 시간들이 참 재밌다. 흥미롭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내사랑들❤️  (0) 2016.12.16

설정

트랙백

댓글


이랬던 EMS가...








너덜너덜해졌지만,





그래도 제대로 잘 도착했으니 천만다행이다!
도착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내가 택배받은 것마냥 엄청 신나고 기뻤다!!!!
(ㅋㅋㅋㅋㅋ)
9일만에 도착했는데, 입이 근질거려 죽을뻔했다!!!!
하하호호하하호호하하호호.
으히 사실 달력은 저 EMS안에 들은 것 말고도 두 개가 더 있지롱.

하나는 내꺼고, 하나는 임자가 또 따로 있지롱.
(ㅋㅋㅋㅋㅋ)



낄낄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내사랑들❤️  (0) 2016.12.16
10월의 어느 월요일  (0) 2016.10.19
EMS

설정

트랙백

댓글

1 2 3 4 5 ... 5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