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것들

그시간 2017.03.19 22:45

한 주, 한 주, 지날 수록 온도가 휙휙 올라가는 요즘.
이태원에서 타파스바에서 감바스를 난생 처음 맛보고,
역시 맛있다를 연발한 다음 다시서점을 들렸다가 릴리브를 가기로 마음 먹었다.
지도를 찍어보니 음. 괜찮은데? 라는 생각에 걸어갔던 릴리브.
이태원 뒤 쪽 넘어가면 온통 언덕인 줄 바보같이 생각도 못하고, 
그냥 무작정 지도만 보고 걸었다.
분명 내가 가는 방향이 맞음에도 불구하고 주택가, 산 같은 느낌의 어떤 언덕, 굉장히 좁은 골목길들을
골고루 지나가다보니 경리단길이 나왔고, 또 다시 언덕을 오르자 릴리브가 보였다.
수진이가 그렇게 맛있다고 극찬을 한 라떼는 다음 번으로 미루고, 플랫화이트를 주문했다.
아이스 플랫화이트는 처음 주문해봤는데, 으앙. 맛있어. 하루종일 맛있다는 말을 했던 것 같다.
고소한 플랫화이트를 담은 유리잔도 귀여웠다.
오늘처럼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 앞으로도 잦을까.
날이 조금 더 따뜻해지면 다시 가고 싶다.




홍대에 출판사의 이름을 걸고 하는 북카페 등등이 많았지만,
한 번도 가보지 않았다가 처음 가봤던 1984.
카페 옆 편집샵에서 제주 동백꽃 향이 나는 패브릭퍼퓸이 아직도 생각난다.
역시 지금까지 생각난다는건.. 그때 샀어야 하는건데.
다음 번에 가면 사와야지.
저 케익은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 트레이는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전체로 보면 정말 예쁘다.
책 읽거나, 공부하거나 하기 좋은 카페다. 주차도 되고.





거진 나의 열 흘을 책임지던 아침식단.
사과는 한 박스를 샀기에 아직 냉장고에 많이 남아있고 (든든하다)
계란은 알뜰하게 다 먹었다.
반숙을 좋아하지 않아 무조건 노른자를 터트린다. 
양상추와 로메인을 한 통 씩 사왔는데,
막상 손질해두려고 한 장 한 장 씻어서 쌓아두니 어마어마한 양이 나왔다..
그래서 주변에 사는 친구에게 양상추+로메인을 지퍼백에 담아 한 봉지 나눠주고,
나머지는 손으로 갈기갈기 찢어서 락앤락에 넣어두었다. 아침 저녁으로 샐러드를 먹으니 금방금방 먹을 수 있었다. (사실 시들까봐 열심히 부지런히 먹었다)
파인애플 드레싱은 쓸 때마다 헤프게 써서 벌써 조금 남았다.
작고 싼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확확 줄어든다. 다음엔 어떤 드레싱을 사볼까.






타코를 참 좋아한다. 강남 스팀펑크의 저 쉬림프타코는 완전 내 스타일이다.
매일 가고 싶다.
질리지 않는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것들  (0) 2017.03.19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설정

트랙백

댓글

반가운 시간들

그시간 2017.03.07 17:28




행복하고 반가운 시간들-

고운 모래를 걷고 뛰며 깔깔거리면서 사진을 찍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하조대에서 :)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것들  (0) 2017.03.19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설정

트랙백

댓글


난생처음 자수를 배웠다. 어릴 적 십자수도 안했던 나였는데,
프랑스 자수를 우연히 보게 되면서 너무 예뻐서
사실 책 하나로 독학하려고 했었다.
그래서 서점에 가서 자수 책을 펼쳤는데,
그림을 봐도, 사진을 봐도, 전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일단 처음엔 실제로 배워보는 것이 더 쉬운 길이라고 생각하고,
아람이랑 덜컥 프랑스자수 원데이클래스 신청했다.
전날 회사에서 스트레스도 받고, 피곤하기도 하고, 일도 많았어서 
아침 일찍 일어나기 힘들었는데, 막상 양재 릴리블랑에 도착하니 설렜다.
(릴리블랑은 웨딩홀 느낌이 물씬 나는 카페였다. 조명부터, 테이블, 의자까지 전부,)
먹지에 도안을 그리는 법부터, 수틀에 천을 끼우는 법, 바늘에 실을 끼워 매듭을 짓는 법부터
프렌치넛, 레이지데이지, 아웃라인스티치, 블랭킷링 이렇게 총 네 가지 스티치 기법까지 배웠다!
레이스가 달린 예쁜 린넨 천에 실을 꿰면서 내 손이 정말 서툴고,
마음 먹은 대로 움직이지 않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바늘에 손가락도 많이 찔렸다. 으앙 (다행히 피는 안났다)
3시간 정도 클래스가 진행되었는데, 55% 정도 했을까?
아람이랑 오늘 내로 나머지 45%를 완성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래서 결국!!!!!!!!!!!!!



완성했당 ~~~~~~~~~~~~~~~!!!!
수틀 자국이 남았네-
처음이라서 꽃잎모양도 도안만큼 안예쁘고, 잎도 삐뚤빼뚤했지만, 만족한당.
다른 색 실도 사서 다시 복습해봐야지.
재밌다!






낄낄낄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것들  (0) 2017.03.19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설정

트랙백

댓글


운동화를 샀다.
얼마만에 운동화를 산건지 기억도 잘 안난다.
항상 힐만 신었던 터라, 힐에 대한 나만의 안목은 확고한데,
운동화에 대한 안목은 전혀 없다.
그래서 고르는데 꽤 애를 먹었다. (ㅋㅋ)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겨우 결정했다.
편하다. 편하다.
날씨 따뜻해지면 운동화신고 포켓몬 잡으러 가야겠다!
얼렁 따뜻해져라-



머리가 엄청나게 길었다.
누가봐도 그냥 긴머리.
반년전에 매직을 했는데, 반년만에 고새 또 머리가 엄청 자라버렸다.
거의 한달에 1.5cm씩은 자란다.
작년 여름 사진보니, 다시 밝은 색으로 염색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하지만 3년을 포기하고 검정색으로 염색했던게 아직 1년도 안지났으니..
조금만 더 참아야지. 난 머리가 금방 자라니까!
이번 주에 미용실가려고 했는데, 정말정말 추워서 머리할 기분도 안났다.
다음주에는 꼭 미용실에 가야지.
주말에는 왠지 미용실가면 시간이 아까운 것 같아..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책갈피

그시간 2017.01.29 17:26

요즘은 책을 한꺼번에 다 읽지 않으려 한다.
예전 같았으면 한번 잡고 읽어내려가는 책은 기어코 끝을 보고 내려놓았는데, 요즘은 책을 읽는 흐름을 늦추며 한 글자, 한 문장을 최대한 공감하거나 의문을 품으며 읽어가곤 한다. 또는 다시 책의 앞 부분으로 돌아가 읽던 것 중 놓친 건 없나, 또 다시 읽는다. 이런 습관으로 인해 중간에 책을 덮는 일이 잦아졌는데, 그럴 때마다 책의 중간을 표시할 길이 없어 뭔가 답답할 때가 있다. 어차피 책을 사러 교보문고에 가는 김에 나만의 책갈피를 사야겠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1 2 3 4 5 ... 5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