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

1.
불행(한건가)하게도 난 아직 인생상사를 만난 적이 없다.
첫 번째 상사는 내가 너무 철부지여서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진가를 알 수 없었다.
두 번째 상사는 이성보단 감정적인 사람이여서 결국 떠났으며,
세 번째 상사는 일처리가 꽤나 이상적이고, 공과 사를 칼같이 구분하여 그녀스스로도 터치하는 것을 싫어했기 때문에 덩달아 나마저도 편했다. 
네 번째 상사는 팀원들에게 모든 것을 통찰한 것처럼 말을 하지만 결국 그 윗상사의 불합리한 업무를 생각보다 쉽게 굴복하고 가져와 팀원들을 결국 힘들게 했다.
나는 앞으로 몇 명의 상사들을 더 거치게 될까.
진심으로 믿고 따를 수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2.
과거에 내가 멘토라고 믿었던 사람이 있었다.
그는 여러가지 스스로의 경험들과 지혜들을 내게 이야기해주었고,
내가 돈을 벌 수 있게도 해주었으며,
나의 그 당시 인생의 고민들을 편하게 털어놓을 수 있었다.
하지만 어떤 계기였을까.
그에게 어떤 고민들과 문제들이 생겼는지는 자세히 모르겠지만,
연락은 뜸해졌고, 굳게 믿고 있었던 내 신뢰는 조금씩 무너졌다.
나 혼자만 일방적으로 멘토라고 믿었었나,
그 반대로는 멘티든, 후배든, 동지든, 그 어떤 영역에도 내가 없었던 것일까 싶기도 하고.
그렇게 깨어진 신뢰는 다시 회복되기 어려웠고,
그 후 몇 번 연락은 이어졌지만 결국 지금은 연락을 하지 않는다.
나쁜 관계도 그렇다고 좋은 관계도 아닌 그런 관계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40.상사  (0) 2018.08.12
239.피서  (0) 2018.08.05
238.가뭄  (0) 2018.07.29
237.질문  (0) 2018.07.22
236.재정비  (0) 2018.07.15
234.첫 출근  (0) 2018.07.01

설정

트랙백

댓글

*피서

1.
언제부턴가 부모님과의 피서 날짜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어느 나이까지는 엄마아빠가 여름휴가로 어딘가 가자고 권하면 우린 따르기 바빴는데.
새벽에 일어나서 출발하고.
아빠가 휴게소라고 이야기하면, 뒷좌석에서 누워 자다깨 눈 비비며 일어나 차에서 내리기 바빴는데.
이젠 덩그러니 각자 혼자들의 휴가들만 남아있네.

2.
어딜 다녀와도 집에서 시원하게 복숭아든, 수박이든, 요플레든 먹으며
반 정도 누워서 티비보는게 제일 좋은 피서다.

3.
예전에 수원 정자동에 있는 학원에서 일할 때,
꿀 같은 휴가 3일을 받았지만,
그 꿀 같은 휴가 전날부터 냉방병인지, 감기몸살인지, 원인은 모르겠지만
열도 나(는것 같)고, (체온을 재보진 못했다)
몸이 (이불을 덮어도) 춥고,
온몸이 (두들겨 맞은 것처럼) 욱신거리며 아팠다.
덕분에 그 휴가의 피서지는 내 방 침대였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40.상사  (0) 2018.08.12
239.피서  (0) 2018.08.05
238.가뭄  (0) 2018.07.29
237.질문  (0) 2018.07.22
236.재정비  (0) 2018.07.15
234.첫 출근  (0) 2018.07.01

설정

트랙백

댓글

Music Player

그때 2018.08.02 17:49

블로그에 설치한 뮤직플레이어 왜 자동재생 안되는거지................

나만 안되는건가....................

꼭 pause버튼을 두 번 눌러야 노래가 나오넹...........?

뭐죠?

ㅠ_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usic Player  (0) 2018.08.02
-  (0) 2018.07.25
  (0) 2018.07.21
235.눈치  (0) 2018.07.08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설정

트랙백

댓글

*가뭄

1.

쩍쩍 갈라지는 메마른 마음이였다가도,
촉촉한 단비처럼 충만한 마음이였다가도,
다시 또 건조해지고,
또 다시 촉촉해지고.
이게 사는 것이라면 사는 것이고,
견디지 못한다면 고통인 것이고.

2. 모든지 녹아버릴 것만 같은 더위 속에서

숨이 막힌다
뭔가 하고 싶은 생각보다는 그냥 얼떨떨하다
알량한 나는 그 관심에 또 다시 눈이 멀 것만 같아서 또 겁이 났다
눈이 멀어 마음을 기대면 결국 또 다시 무너질 것이 분명하여 두려웠다
예전에는 울면 좀 마음이 편안해지고 안정이 조금은 되었는데
이제는 운다고 달라지는게 없다는 걸 피부에 와닿게 느끼면서 
울 마음도 울 생각 자체도 없다
(이러다 결국 언젠가 터지겠지만)
상처를 받은 나에게 그나마 그렇게 한 게 내게 예의였다고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3.

집안에 빨래를 널기 시작한 이후로
날씨에 대해 예민해졌다.
비가 오는 날에는 문을 어쩔 수 없이 닫아야 하기 때문에
면이 두꺼운 빨래에서는 큼큼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우리집에는 수건을 넣는 빨래바구니와 일반 옷을 넣는 빨래바구니,
이렇게 두 개의 빨래바구니가 있다.
두 빨래바구니가 다 비는 날엔 마음이 그렇게 후련할 수가 없다.
그 날이 바로 오늘이다.
밀린 숙제를 다 한 것처럼 홀가분한 오늘.

4. 올해 조금 뼈저리게 느낀 것

날씨가 내 기분에 영향을 주고,
내 기분이 내 주변에 영향을 주고,
내 주변이 내 환경에 영향을 주는 것을
올해 뼈저리게 느꼈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40.상사  (0) 2018.08.12
239.피서  (0) 2018.08.05
238.가뭄  (0) 2018.07.29
237.질문  (0) 2018.07.22
236.재정비  (0) 2018.07.15
234.첫 출근  (0) 2018.07.01

설정

트랙백

댓글

춘천

그시간 2018.07.25 22:49


안양천을 걸으며 운동하고 있는데
갑자기 춘천 석사동 삼익아파트 뒤에 흐르는 천이 생각났다.
춘천.
깃든 추억이 많은 춘천.
강원대학교.
피아노.
아침.
잣나무길.
커피.
아파트.
깜짝등장.
아산관.
원주까지.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춘천  (0) 2018.07.25
2018 나이트레이스!  (1) 2018.07.15
6월의 마지막 날에는-  (0) 2018.07.01
여름 밤  (0) 2018.06.05
서울하프마라톤  (0) 2018.05.02
어느 날의 출장  (0) 2018.05.02

설정

트랙백

댓글

-

그때 2018.07.25 21:52

고달픈것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usic Player  (0) 2018.08.02
-  (0) 2018.07.25
  (0) 2018.07.21
235.눈치  (0) 2018.07.08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설정

트랙백

댓글

*질문

1.
넌 겁도 안나니.
내 마음이 변할지도 모르는데.
그런 말을 듣고 내 마음이 결국 변할지도 모르는데.
왜 넌 겁이 안나니.
나는 날카로운 말들을 쏟아내는 너의 모습을 보며
마음이 변한 건 아닌가 솔직히 겁이 났는데.
어쩜 아무렇지도 않게 그런 말을 할 수가 있는지.
앞으로는 홧김에라도 그러지 마.
나 겁나기 싫으니까.
그리고 너는 겁을 좀 먹어.
겁을 좀 먹어봐야해.

2.
"새 책을 샀을 때 새 책 냄새를 맡는 것이 너의 조각이야.
앞으로 내가 너의 조각을 추억하게 되는 일은 없겠지?"

이 말을 하고 난 뒤
너의 조각이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너의 조각으로 말하자면,

멍 하게 창 밖을 베시시 웃으면서 바라보고 있는 것이 너의 조각이야.
생채기가 난 가구나 올이 풀린 옷따위를 바라보면 떠오르는 것이 너의 조각이야.
가끔은 세상을 다 줄 것 같은 눈빛도 너의 조각이고,
빈 공간을 가만두지 못하고 무엇이라도 갖다놓고 싶거나, 달고 싶어 하는 것도 너의 조각이야.
뛰는 모습이 동그랗게 보이는 것도 너의 조각이고,
우유든, 물이든, 콜라든, 커피든 유리잔 가득 담겨져 있는 것도 너의 조각이야.
전혀 안그렇게 생겼으면서 얄밉게 토라지는 모습도 너의 조각이고,
두툼한 손과는 어울리지 않게 꼼꼼하고 섬세한 모습도 너의 조각이야.
같은 것들을 하나 이상 가지고 있는 모습도 너의 조각이고,
길을 걷다가도 덥든 춥든 꼭 한 번은 그리 가볍지 않은 한 쪽 팔로 내 어깨를 감싸는 것도 너의 조각이야.
따뜻한 너의 체온도 너의 조각이고,
앉을 때 까치발을 잘 드는 것도 너의 조각이야.
여기저기 너의 조각 투성이야.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39.피서  (0) 2018.08.05
238.가뭄  (0) 2018.07.29
237.질문  (0) 2018.07.22
236.재정비  (0) 2018.07.15
234.첫 출근  (0) 2018.07.01
233.무게  (0) 2018.06.2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