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1. 보물찾기
숨을 크게 들이마신다.
마음을 바로잡고,
내가 좋아했던 것들,
하지만 잊고 지냈던 것들에 대해 떠올려본다.
맞아. 
난 새로운 걸 아는 것을 좋아했지.
괜시리 쓸데없는 호기심이 많았지.
처음 듣는 주제의 이야기를 좋아했지.
뭔가 내 마음을 들끓게 하는 대화를 좋아했지.
내 마음이 일렁거리게 하는 사람을 좋아했지.
담백한 노래를 좋아했지.
조금은 느리게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좋아했지.
정제되지 않은 질문을 좋아했지.
잊고 있었지만 좋아했던 것들을 물 흐르듯 떠올려보며,
숨겨두었던 보물을 찾은 것처럼 입꼬리가 올라갔다.

2. 어느 대화
달리기를 하면 숨은 가빠지고,
가슴은 터질 것 같고,
얼굴은 심각해지지만,
잡다한 생각들은 정리되고,
온전히 내가 좋아하는 것만 남게되요.
그래서 달리는 건가봐요.

3. 살다보면
10 Things I hate about you에서 캣이 하는 명대사를 들어보면,
그의 여러가지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를 싫어하지 않는 내가 싫다고 그랬다.
캣도 내면의 프레임이 깨지는 순간이겠지.
나도 그렇다. 머리로만 판단했던 것들이 있었다.
이를테면 4년 전인가.
내 의견의 90%이상을 반대했던 이가 있었다.
그를 보며 마음 속으로 생각했었지. 
저 사람은 나랑 생각의 차가 굉장히 크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 지속될 수 없는 인연이겠지.
하지만 그와 나는 지금까지 종종 밥을 먹고, 웃으며 대화하고, 커피를 마신다.
살다보면 예상대로 되지 않는 것들이 있고, 당연할 것만 같았던 것들이 당연하지 않을 때가 있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이 변할 때도 있다. 
보편적인 것들이 나에겐 보편적이지 않을 때가 많았고, 그것들을 보편적인 기준에 맞추려고 하다보면
수많은 갈등과 오해와 마음앓이가 뒤따르고, 그 이후에도 해결되지 않은 것들이 많았다.
또 하루는 친구와 이런 이야기도 했다.
세상에는 100% 나에게, 내 기준에 맞는 사람이 없다고.
결국 그 맞지 않는 차이들을 어떻게 이해하고 인정하느냐에 따라 결말이 다른거라고.
잃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는데 어떠한 부분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면,
그 사람과의 차이를 이해하고 인정할 수 있는 내 자신의 그릇이 작은 것인가.
아니면 진정 그 사람과 본질적으로 맞지 않은 것인가.
이런 딜레마에 종종 부딪히기도 한다.
반대로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늘 변수였지만.
경험을 많이 하고, 많이 듣고, 많이 보고, 많이 관찰하는 것이 옳은 것에 수렴하는 실마리라는 사실을
항상 유념해두어야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5.호흡  (0) 2017.07.23
184.궁금증  (0) 2017.07.16
183.바닥  (0) 2017.07.09
182.억지  (0) 2017.07.02
181.택배  (0) 2017.06.25
180.잊지말아요  (0) 2017.06.18

설정

트랙백

댓글

*궁금증

궁금했다.
마음이 궁금했다.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었다.
힘을 얻고 싶었다.
우린 계속 함께하고 싶어하고,
그러려고 노력하는 와중이니,
과정에 있어 더 많은 동기를 부여하고 싶었다.
듣고 싶었다.
너의 인생에 내가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삶에 있어 중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그냥 너의 진심을.
좋아하다, 사랑한다, 따위의 말들 말고,
네가 생각하는 나를.
삭막한 세상에서,
숨이 막히는 세상에서,
사랑을 받고 있구나,
애정어린 시선이 있구나,를 느끼고 싶었다.
반가운 마음에 ,
그 마음들이 반가워서,
먼저 그 마음들을 아는 체 하고 싶은 마음에,
스스로 기뻐하며 했던 이야기는,
영문모를 비꼬음으로 다가갔고,
그렇게 들렸다는 너는 내게 바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네가 나를 생각하는 마음이라고 아는체 했던 나는
너무 무색해지며 어딘가로 숨고 싶었다.
서운한 마음에 이야기했던 것들은,
되려 성향이 다르다는 말들로 되돌아왔고,
속상한 마음에 이야기했던 것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말들로 되돌아왔고,
섭섭한 마음에 이야기했던 것들은,
앞으로 계속 그럴까봐 걱정이 된다는 말들로 되돌아왔고,
아쉬운 마음에 이야기했던 것들은,
할 말이 없고 어렵다는 말들로 되돌아왔다.
어떤 상황이든 내게 다정하길 바랐고,
나를 포용해주길 바랐고, 감싸주길 바란 마음들은
너무나도 딱딱하고 감정없는 너의 말에 와장창 금이 갔고,
위로받고 싶은 마음들은 조금이라도 더 많이 다칠새라 두려워
문을 닫고 어딘가로 꽁꽁 숨어버렸고,
내가 할 수 있는 건 아파하며 우는 것 밖엔 없었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5.호흡  (0) 2017.07.23
184.궁금증  (0) 2017.07.16
183.바닥  (0) 2017.07.09
182.억지  (0) 2017.07.02
181.택배  (0) 2017.06.25
180.잊지말아요  (0) 2017.06.18

설정

트랙백

댓글


언제나 날씨가 좋은 (내가 있을 때는 비가 거의 안왔다) 코타키나발루.
원래 고기국수를 먹으려다가 그 레스토랑이 문을 닫아서,
같은 블럭에 있는 Foo Phing 이라는 딤섬집 고고-
NEW UK보다는 아주 약간 더 고급스러워 보이는 곳이였다.
이 곳에서는 메인메뉴를 무조건 하나 이상 시켜야한다.
그래서 역시나 새우가 들어간 음식을 시켰고,
NEW UK랑 똑같이 직원들이 딤섬이 들어있는 카트를 끌며 지나다니면
먹고 싶은 딤섬을 골라 집으면 된다.
나 딤섬 엄청 좋아했구나.
맨날맨날 딤섬집만 가고 싶다 ㅠ_ㅠ









그리고 흔히 핑크모스크라고 불리는 Masjid(Mosque를 아랍어로 이렇게 부른다고 한다)를 향해
UMS(Universiti Malaysia Sabah)로 갔다.
사바대학교는 생각보다 진짜진짜 넓었다.
우와.
내가 본 대학교 중에 제일 넓었던 것 같은데,
기분 탓인가.

사원에 가기 전,
대학교 내에 선착장 비스무리하게 있어서 거기도 가보고,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마지막으로 Masjid에 갔다.

예전에 베트남 핑크성당 간 기억이 떠올랐다.
하늘색과 핑크색과 초록색의 조합이 엄청 예뻤다.











ADELPHI&CO

나 원래 인생카페 이런말 잘 안하는데,
여긴 정말 완전 최고 인생 카페 ㅠ_ㅠ
맨날 가고 싶은 곳.
(그러고보니 코타키나발루에서 갔었던 곳 중에 진짜 매일 가고 싶은 곳이 많았다.)

커피 맛도 맛이지만, 인테리어, 음악, 플레이트, 브레드까지 최고였다.
그리고 인상깊었던 것이,
메뉴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으면 종업원이 가져다주는데,
테이블에 커피와 브레드를 놓고 꾸벅 90도로 인사를 하고 간다.

이 곳의 가격은 현지카페보다 비싼 편이여서 중국인들이 대부분이다.
우리집 주변에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ㅠ_ㅠ)!!!!!!!!!!
매일매일 가고 싶은 곳이다.
다른 메뉴들도 먹고 싶었지만 내 배는 한계가 있는지라...

정말 완전 별 다섯개 카페다.


INCH COFFEE도 가고 싶어서 저녁에 갔지만,
문을 닫은 날이여서 아쉽게도 옆에 있던 시크릿레시피에서 치즈케익과 커피를 마셨다.




+ Adelphi & Co

Block C, No 24, Lot 23, Block C, Damai Plaza Phase 1, 883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그리고 Tanjung Aru First Beach에 가서 노을을 보려고 했지만,
노을이 지기 전에 그냥 저녁을 먹으러 갔다!
약간 탄중아루비치는 넓은 경포대? 느낌이 났다.
그래도 하늘이 경포대보다 1000배는 예뻤다.













코타키나발루의 마지막 식사는 Economy Rice와 오징어요리와! 가자미요리!
코타키나발루는 건물 내 로컬레스토랑이 있거나,
아니면 야외에서 쭈욱 음식 부스가 늘어서 있고, 중간에 테이블이 깔려있는 곳이 많다.

LIDO SQUARE FOOD COURT도 야외에 있는 그런 곳!
이코노미 라이스는 (사진은 못찍었지만) 말그대로 엄청 저렴한 가격의 음식이다.
한식부페처럼 반찬통에 여러가지 반찬이 있고,
일회용 도시락통을 나눠준다.
그러면 거기에 내가 먹을 반찬을 골라 담는 프로세스다.
신기한건 가격이 정찰제가 아니다.
주인이 도시락에 담은 반찬에 양을 보고 가격을 정해준다!
하지만 역시 저렴하기에 이코노미라이스!

그리고 해산물 부스가 있어서 가자미와 오징어를 고르고,
조리할 소스나 방법을 선택하면 요리를 해서 테이블에 갖다준다.

맛있다.
맛있어.

아, 가자미 요리를 먹으면서 라임의 새로운 면을 봤다.
라임은 원래 잘 손이 안가는 열매였지만,
가자미요리에 쫙쫙 뿌려 먹으면 입안에서 녹는다 +_+

햐.
군침돈다.





+ LIDO SQUARE FOOD COURT

Lido Square Market, Taman Che Mei (Lorong Rampai 1 & 2), 88200, KotaKinabalu, Sabah, Malaysia












그리고 KK공항에서 유쾌한 사탕을 보며 한바탕 웃고,
밤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왔다.







힝.

또 가고 싶은 코타키나발루 -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3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2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1  (0) 2017.07.14
단발머리!  (0) 2017.06.02
베티블루  (0) 2017.05.21

설정

트랙백

댓글



이 날은 사피섬에 갔었다.
전날 제셀턴포인트에 가서 보트와 익스트림을 미리 예매했다.
사실 미리 예매 안했어도 괜찮았을 것도 같았지만..
뭐.
제셀턴포인트에는 한국인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았다.
그냥 거의 한국인.
가장 싸게 해줬던 8번 부스였나? 한국인들이 부스에 제일 싸다고 써놓은 부스로 가서
플라이피쉬, 패러세일링, 스노클링을 예약했다.

그리고 오늘 배를 타러 갔다!
근데 전날 숙취로 인해 진짜 겨우겨우 일어나서 졸린 눈을 비비고 갔다.
8명쯤 작은 보트를 타고 사피섬으로 출발-
마무틱섬이였나 다른 섬들 들러서 사람들 내려주고,
사피섬은 마지막 코스!

사피섬에 도착하자 여기는 그야말로 천국이 따로 없었다.
와. 정말 여기 살면, 돗자리 하나랑 와인이랑 치즈랑 읽을 책을 들고 쫄랑쫄랑 오고싶은 정도.

제일먼저 숙취로 힘드니, 튜나샌드위치랑 레몬쥬스를 마시고, 패러세일링을 했다.
보트에 낙하산을 매달고 올라가서 엄청난 광경을 보았다.
보트에 다른 한국인 2팀과 같이 타서, 한 팀씩 낙하산을 태워주었다.
말레이 직원들이 한국인들이 많으니 한국말을 잘했다.
낙하산! 빨리빨리! 등등..ㅋㅋㅋ

그리고 아직 숙취가 안풀려서 백사장에서 누워있다가
플라이피쉬를 하러 갔다.
아................................
플라이피쉬.......................
우리나라랑은 다르게 그냥 말타듯 앉아서 오로지 앞에 고삐마냥 조그만 손잡이에
내 몸을 의지하며 버티는데,
팔은 정말 손잡이를 안놓치려고 꽉 잡고 있어서 떨어지지 않았지만,
다리는 마구마구 양 옆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진짜 바닷물에 퐁당 빠질까봐 짱 무서워서
결국 제 시간도 못채우고 그만 했다. ^_^....

다음날 일어나니 팔에는 알이 잔뜩 배겨서
거의 3일 정도 갔나? 한국와서도 아파서 죽을뻔했다........ 

그리고 스노클링 마스크랑, 라이프자켓이랑, 오리발 빌려서 난생 처음으로 해봤는데!!!!!!!!!!!!!!!!!
우와 오리발 진짜 엄청 잘나간다!
굳이 팔을 저어 수영하지 않아도 몸이 앞으로 슝슝 나간다.
스노클링은 신세계다.
숨을 쉬며 수영하는 것도 신세계고,
형광 물고기들고 신세계고,
아, 그리고 물뱀도 봤다...그것도 신세계.....
(무서워서 도망침)





사피섬에도 모든 액티비티를 끝내고,
배가 정말 고팠다.
그래서 갔떤 WEEKEE Restaurant!
여기도 관광객들이 아예 없는 로컬레스토랑이다.

Butter Dry Prawn과 Kon lau mee,
그리고 벽에 엄청 크게 붙어있떤 대표메뉴 중  9번 베지터블과
언제나 그렇듯 차이니즈티 삥!

코타키나발루 오기 전에 음식을 찾아보다가
저 버터새우 맛이 궁금했는데,
튀긴 코코넛가루가 내 입맛이 아니였다.
난 코코넛을 싫어한다. :-(
그리고 버터라서 약간 느끼했지만
역시 마법의 소스를 찍어먹으면 맛있지롱.

꼰라우미는 약간 간장베이스 소스로 면을 볶은건데,
음.
위에 싸우욕과 함께 먹으니 먹을만 했다.
가벼운 음식.

여기는 한국으로 따지면 약간 김밥나라 느낌?
가볍게 와서 먹을 수 있는 곳이다.





+ WEEKEE Restaurant

Inanam, 8845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저녁에는!
아시아시티에 있는 해산물레스토랑에 가서
Tuaran mee, Chili Crab, Butter dry prawn을 먹었다.
웰컴시푸드 쪽인데, 거긴 사람들이 너무 많이 가는 관계로
괜히 가기 싫어서 그 옆 쪽으로 왔다.
해산물을 파는 가게들이 양쪽으로 늘어져 있고,
가운데에 쭉~ 테이블이 있어서, 아무데나 마음에 드는 가게에서 주문하고,
테이블에 앉아 있으면 가져다준다!

그리고 특이하게 음료 파는 곳은 따로 있어서 테이블에 앉아있으면
메뉴판을 가져온다! 하지만 난 여전히 차이니즈티 삥! 플리즈! ㅋㅋㅋㅋㅋ

코타키나발루에는 참으로 여러가지 종류의 면들이 많다.
여기서 먹었떤 투아란미는 조금 내 입맛에선 많이 짰다.
저 칠리크랩을 양손으로 잡고 뜯는데, 참으로 어려운 것 ^_^.....
원체 게를 많이 안먹어서 살을 먹은건지 껍질을 빨아먹는건지도 모르겠고..
여튼 그리고 버터드라이새우는 음.
여기저기 맛은 다 똑같았다.
그리고 마법의 소스가 따로 없길래 달라고 했더니 바로 가져다주었다.
히히히










밤에 본 City Mosque!
참 예쁘기도 해라.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3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2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1  (0) 2017.07.14
단발머리!  (0) 2017.06.02
베티블루  (0) 2017.05.21

설정

트랙백

댓글




일어나서 양치랑 세수만하고 아점먹으러 갔다.
로컬 레스토랑인 Kuoman Restaurant!
여긴 관광객들이 아예 없는 곳이다.
킬킬.

여기 Siu Yuk이랑 Mee Soup with prawn, fishball, fish slice는
지금도 당장 먹고 싶은 음식이다.
주문할때 누들은 메뉴판도 안보고 prawn이 들어있는 Mee Soup을 달라고 해서 시킨 것이였는데,
엄청 맛있는 피쉬누들이 나왔다. 새우도 쫀쫀하고!
말로만 듣던 사우욕은 말할 것도 없이 겉은 크리스피하고 속살은 엄청 야들야들하고 +_+
쓰면서도 군침이 돈다.

그리고 코타키나발루의 로컬레스토랑에는 어느 곳이든 핫소스도 아닌 것이, 칠리소스도 아닌,
그 중간 어디께쯤을 위치하고 있는 소스가 있는데,
난 그냥 마법의 소스라고 불렀다.
새콤달콤매콤해서 어느 음식을 찍어 먹어도 궁합이 잘 맞는다!
싸우욕과 새우를 저기에 찍어먹으면 진짜 천국 ㅠ_ㅠ
차이니즈티도 빠질 수 없이 주문했다.
먹다가 메뉴이름을 기억하고 싶어서 주인 할머니한테
이 누들 이름이 메뉴 중 어떤 것이냐고 물어봤더니,
이건 메뉴에 없고, 자신만의 레시피라고 했다.

원래는 Mee Soup에 새우나, 피시볼이나, 피시슬라이스 그냥 하나씩 들어있는건데,
특별히 다 넣어주신거라고!

오예!

너무 친절하고, 짱 좋은 레스토랑 ㅠ_ㅠ
또 가고 싶어....................




+ KUOMAN RESTAURANT 
: 5, Jalan Tuaran, Sunny Garden, 888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밥 먹고 NOOK CAFE를 가려고 가야스트리트로 출동.
카페가기 전 SALT x PAPER에 들렀다!
아.
왜이렇게 귀여운 것들을 많이 팔고 있는 거지.
저기 있는 스티커, 엽서, 노트 등등 모두 갖고 싶었다 (ㅠ ㅠ )
일본 것들도 많고, 주인언니가 여기저기서 많이 모은 것들!
여기서 친구들에게 줄 사과모양 스티커도 샀다징 후후
되게 자그만한 가게인데 진짜 본거 또 보고 엄청 오래 둘러봤다.




+ SALT x PAPER
http://www.saltxpaper.com
No 18 (2nd floor), Lorong Dewan, 880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NOOK CAFE!
코타키나발루에도 예쁜 카페들이 점점 생겨나고 있다.
WOO CAFE도 갔었지만 그땐 아이폰을 안들고 가서 사진이 없는 관계로.. (아쉽 ㅠ_ㅠ)
요거트도 맛있고, 아메리카노도 맛있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양이 한국의 2/3정도?
물이 꽤나 적었다.
그래도 맛은 진-했다.
친절한 곳.
브런치도 먹고 싶었지만,
현지 로컬 음식을 더 많이 먹고 싶었으므로 브런치는 패스.




+ NOOK CAFE

 Australia Place, 8, Lorong Dewan, 880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그리고 다시 콘도로 와서 열심히 수영을 했다지.
어푸어푸.
전날 다녀온 수리아사바에서
예쁜 패키지 포장에 혹해서 샀던 핑크구아바와 애플주스, 그리고 피치탄산수.
그리고 수영하다가 배고플까봐 쿠키까지!
많이는 먹지 못했다.
밤에는 매일 술 마시고, 밖에서 음식을 먹어서 수영은 못했다.
밤에는 풀장 안에 조명이 켜져서 예쁘다던데-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3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2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1  (0) 2017.07.14
단발머리!  (0) 2017.06.02
베티블루  (0) 2017.05.21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