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Sarr를 갔다.

비가 무지 많이 오는 날이였는데,

빗 속을 뚫고 갔는데,

그래도 웨이팅이 있던 카페.

ㅠ_ㅠ

그래도 생각보다 금방 자리가 나서 다행이였다!

나는 사실 원래 팬케이크를 좋아하지 않지만,

녹차 크림이 너무 궁금해서 !

녹차 크림은 진-해서 좋았다.

그냥 녹차 퐁듀 같이 먹고 싶었다.

친구들은 팬케이크 보송보송하고 맛있었다고 했다.

보는 것과 같이 폭신하고 부드러웠지만

팬케이크 고유의 맛이 난 싫다 -_ㅠ

그나저나 커피가 더 맛있었다.














그리고 저녁에 뮤지컬을 보러갔다!

예전에 성남에서 맘마미아 보고 두 번째 뮤지컬이였다.

오케스트라가 있었던 뮤지컬로는 처음!

승혀니 덕분에 홍광호가 시라노역할을 하는 날로 예매했다.

왜 홍광호가 최고의 뮤지컬배우인지 실제로 보고 깨달았다.

목소리가 정말 좋고 연기도 잘했다.

뮤지컬 또 보러 가고싶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남동 Sarr와 뮤지컬 시라노  (0) 2017.08.17
8월의 한강  (0) 2017.08.17
꼬기볶음  (0) 2017.08.06
  (0) 2017.08.04
방울토마토스파게티  (0) 2017.07.30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설정

트랙백

댓글

8월의 한강

그시간 2017.08.17 18:30



어떻게든 찍어도 CG같았던 구름!










자두랑 방울토마토랑 샌드위치랑 사과랑,

크림치즈랑, 바게트랑 크래미! + 맥주4캔!

원래 이거 먹고 편의점에서 파는 라면을 먹을 계획이였지만,

라면은 커녕 이것만으로도 배불러서 남겼다. (ㅡ.ㅡ;)



















해가 살금살금 지고,

노을이 지니 더 예뻤던 하늘










반포대교의 묘미는 바로 이 분수지!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남동 Sarr와 뮤지컬 시라노  (0) 2017.08.17
8월의 한강  (0) 2017.08.17
꼬기볶음  (0) 2017.08.06
  (0) 2017.08.04
방울토마토스파게티  (0) 2017.07.30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설정

트랙백

댓글



제일 좋아하는 부분.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라랜드 에필로그  (0) 2017.08.15
-  (0) 2017.08.12
그대여  (0) 2017.08.04
프로비저닝과 멀티테넌트  (0) 2017.07.31
뭐가 남지  (0) 2017.04.29
알람없는 아침  (0) 2017.04.15

설정

트랙백

댓글

*너와 나의 간격


알고 있다. 어느 때 얼굴을 붉히게 되는지. 어떤 주제에 아둔한지. 어떤 질문에 정색아닌 정색을 하는지. 어떤 문제에 삐걱대는지. 알고 있다. 우리는 아주 닮지도 않았으며, 어느 부분에선 감정의 각도가 첨예하게 다르기도 하다. 우리는 서로의 슈퍼맨이 될 수 없으며, 산타할아버지도 될 수 없다. 우리는, 뾰족하고 정확한 독심술이 있지도 않으며, 그저 지금까지 경험에 의하여 판단하고 움직일 뿐이다. 하지만 과거에 했던 경험일지라도 현재, 그리고 미래에는 과거와 같게 행동하지도 않을 뿐더러, 과거 시점의 그들도, 우리도, 모두 사라졌기에 경험이 모든 것에 대한 정답이 될 수 없다. 가치관을 미워하기엔 사람을 미워할 수 없으며, 했던 행동을 타박하기엔 현재의 가치가 자칫 녹슬어 버리게 된다. 다만 우리가 유추할 수 있는 것은, (올바르면 더 좋겠지만, 딱히 아니여도 좋다. 아직 앞엔 바다같은 시간이 있다.) 같은 방향으로 함께 나아가는 연습을 하고, 노력을 하다보면 엇갈리지는 않지 않을까, 라는 것이다. 아직은 해보고 싶은 것들이 많고, 해보고 싶은 말들도 많기에 그것들은 끝없는 동력이 된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8.너와 나의 간격  (0) 2017.08.13
187.선을 넘는 것  (0) 2017.08.06
186.라이프스타일  (0) 2017.07.30
185.호흡  (0) 2017.07.23
184.궁금증  (0) 2017.07.16
183.바닥  (0) 2017.07.09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