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한마디

그때 2018.10.12 23:14

따뜻한 말 한마디가 천냥빚은 물론이고 사람의 마음도 얻을 수 있는데.
그게 그렇게 어려운지.
전혀 말 한마디는 커녕 감정의 공유도 없으며 서로를 믿지 못하고, 마음의 여유도 없고, 불만만 가득하여 숨이 막힌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 한마디  (0) 2018.10.12
기획서  (0) 2018.10.12
.  (0) 2018.10.03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설정

트랙백

댓글

기획서

그때 2018.10.12 17:41

기획서는 최선일 순 있어도 최고일 순 없다고 한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 한마디  (0) 2018.10.12
기획서  (0) 2018.10.12
.  (0) 2018.10.03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설정

트랙백

댓글

.

그때 2018.10.03 00:32

한없이 다정한 사람 만나기 어렵고 다 욕심이다 제멋대로 토라지고, 삐지고, 정색하고. 그거 그냥 안하면 안되나. 아무리 미워도 그렇지. 얼마 있으면 나야말로 금새 풀어질텐데. 그냥 다 예쁘게 봐주면 안되나. 그냥 내 욕심이지 뭐.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 한마디  (0) 2018.10.12
기획서  (0) 2018.10.12
.  (0) 2018.10.03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설정

트랙백

댓글

변해가는 사람들

그때 2018.09.26 00:52

시간이 흐르면서 변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다.
특히 나와 가까운 사람일수록 변해가는 모습을 더 빨리 느낄 수 있다.
단적인 예로, 초반에는 보고싶다, 사랑한다 등등 너무 달콤한 애정표현을 많이 해서, 나로 하여금 이 사람은 표현을 잘 하는 사람이구나. 날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너무 잘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구나, 싶다가도, 시간이 지나면서 언제 그랬냐는듯이, 마치 처음부터 표현을 못했던 사람처럼 표현들은 사라져버린다.
그리고 또 다른 예는 성격과 가치관 자체가 변하는 사람도 봤다. 예전에는 말 그대로 순둥순둥하고 좋던 싫던 내색도 안하고, 그냥 물 흐르듯 살던 사람이, 시간이 지나고 (여러 경험들을 하면서) 염세적이 되어버리고, 세상에 대한 불평은 제일 먼저 큰 소리로 하는 사람이 되어버렸다.
오래 보는 사람들이 조금씩 생길수록 그만큼 변하는 사람들도 조금씩 늘어난다.
그래서 솔직히 지금에 대해 종종 의심해본다.
지금 이 사람은 시간이 지나면 얼마나 변할지.(솔직히 두렵다)
또는 내 자신이 얼마나 변할지.

아, 이런 와중에!
기적 또한 있다.
중학교때부터 쭈욱 친구인 A양은,
정말 똑같다.
정말정말 중학교때의 A양과 성격도, 말투도, 그냥 다 똑같다.
너무 편하고, 예측가능하면서도, 뭔가 고향같은 친구다.
A양과는 그리 자주 만나진 않는다.
연락 또한.
하지만 한 번 이야기할때마다 너무 변하지 않는 우리들의 모습이 신기할 따름이다.
이번 주말에는 그 A양을 만나서 하소연아닌 하소연 좀 해야겠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획서  (0) 2018.10.12
.  (0) 2018.10.03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  (0) 2018.09.17

설정

트랙백

댓글

뭐가 나?

그때 2018.09.23 22:03

-노란색이 나아? 검정색이 나아?
-그건 이렇게 예쁠까? 저렇게 예쁠까? 고민하는거지. 다 예뻐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8.10.03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  (0) 2018.09.17
그런 순간들  (0) 2018.09.16

설정

트랙백

댓글

-

그때 2018.09.22 03:51

밤이 길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해가는 사람들  (0) 2018.09.26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  (0) 2018.09.17
그런 순간들  (0) 2018.09.16
-  (0) 2018.09.12

설정

트랙백

댓글

-

그때 2018.09.17 18:34

서로가 공감하려 들지 않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가 나?  (0) 2018.09.23
-  (0) 2018.09.22
-  (0) 2018.09.17
그런 순간들  (0) 2018.09.16
-  (0) 2018.09.12
-  (0) 2018.09.0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