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모든것에 대해 지나치게 예민했었다

이젠 삶에 대해 좀  덤덤해지고 싶다
새로운 것과 사라지는 것 사이에서 잠시 머무는 것들

그것에 다정해지고 싶다
민감하기 보다 사려깊게 좀 더 특별하고도 편안하게
그래서 내면의 미소를 잃지않는 균형감각과
타자의 가치에 휘둘리지 않는 해방된 힘을 갖고싶다 




-전경린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아직도  (0) 2011.04.23
치약 향기 꽃 향기  (0) 2011.04.21
검은 설탕이 녹는동안.  (0) 2011.04.19
  (0) 2011.04.18
그때의  (0) 2011.04.15
코끼리에게 날개 달아주기 중..  (0) 2011.04.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