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국


1.

내가 사진 어플리케이션은 많아도 영상 어플리케이션은 잘 안쓰는 편인데, 지금까지 딱 영상 어플리케이션 중에 두 개를 나름 열심히 써봤다.

몇 번 찍는데서 끝나는 것이 아닌, 계속해서 업로드를 했었고, 덕분에 꽤 많은 영상들이 쌓였었다.

그 중에 하나는 지금 내 아이폰에서 삭제된 상태고, 하나는 계속 남아있다.

삭제된 어플리케이션의 내 첫 동영상이 생각난다.

그땐 몇 년 전 겨울이였고, 엄청 추웠고, 간밤에 눈이 많이 내려 많이 쌓인 상태였다.

나는 그 당시 아마 홍대를 가려고 길을 나섰고, 집과 전철역 중간쯤에 있는 골목을 걸어가고 있는데

갑자기 며칠 전 받은 어플리케이션이 생각났다.

그 당시 아직은 베타버전이였지만, 그 어플리케이션을 만든 사람들을 나름 좋아했기에, 테스트 많이 해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실행.

그렇게 내가 찍은 첫 영상은 눈이 잔뜩 쌓여 아무도 밟지 않은 길을 내가 신은 털부츠로 뽀득뽀드득 밟으며 앞으로 나아가는 내용이였다.

필터는 아마 옛날 오래된 영상처럼 노이즈가 섞인 필터였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그 어플리케이션은 내 아이폰에서 삭제되었다.

더불어 그 어플리케이션을 만든 사람들과의 가는 실과 같은 인연도 사라지는 듯 했다.

그리고 수십 개월 뒤.

또 다시 나는 새로운 영상 어플리케이션을 아이폰에 설치했다. 비슷한 다른 영상 찍는 걸 만들었는데, 한번 테스트 해달라는 부탁에서였다.

나는 반가운 마음에 군말없이 바로 앱스토어에 접속해 어플리케이션을 받고, 열심히 사용했다. 그 역시 베타 버전이였을때였다.

첫번째 영상 어플리케이션보다 더 많이, 더 자주 찍었다. 버그체크와 피드백도 왕창왕창 보냈다. 애정이 있었기에 가능했었던.

그렇지만 시간은 모든 것을 해결해주고, 알게해준다고 했던가.

그 모든 애정이 모두 헛이라고 하긴 내가 너무나 아쉽고 아쉽지만, 소용이 없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나 혼자만의 짝사랑이였을지도 모르겠다.

아무리 되뇌어 생각해보고 뒤돌아봐도 계기조차 가늠할 수 없었다.

나의 진심을 많이 표현하려고 했었고, 말을 많이 안해도 진심은 통한다고 생각했었다.

지나온 시간들과 대화들과 발송했던 카드들이 애정어린 관심과 애정을 대변한다고 생각했었다.

그렇지만 그건 나 혼자만의 착각이였던 것 같다.

눈 위에 열심히 신나게, 혹시 앵글이나 촛점이 빗나가지는 않았을까 노심초사하며 찍었던 내 발자국 영상은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되었다. 



2.

자꾸 차 윗부분에 고양이들이 발자국을 낸다며 투덜대는 사람이 있다.

그 모습이 꽤 귀엽다.

예전에는 고양이들이 밤새 파티를 했는지, 발자국이 오밀조밀 투닥투닥 나 있는 모습을 내게 사진을 찍어 보내줬다.

그러면서도 고양이를 키우고 싶다고 했다.

만약에 그럴 확률은 적지만, 그 사람이 고양이를 키운다면 같이 있는 모습이 정말 꽤 귀여울 것 같다.

나는 그 모습을 자꾸 보고 싶겠지.

그렇지만 고양이든 강아지든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자체는 대단한 일이므로, 조금 더 심사숙고하라고 이야기를 했었는데.

결국 돌아오는 대답도,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힘든데, 어떻게 고양이를 키울까'다.



3.

내가 좋아하는 감성과 감정들. 애정어린 관심과 따뜻함.

그 모든 것이 그리운 요즘이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58.스케치북  (0) 2015.02.14
57.발  (0) 2015.02.07
56.발자국  (0) 2015.01.29
55.가장 즐겁고 재미있었던 식사 혹은 술자리에 대한 기억  (0) 2015.01.25
54.버스  (0) 2015.01.11
53.같으면서도 다른  (0) 2015.01.05

설정

트랙백

댓글



원래 주말에 등산을 혼자서라도 가기로 마음먹었었는데
요상한 팩으로 인한 얼굴 가려움과 눈으로 인해 못갔다. 으악.
꼭 등산을 가서 포스팅을 하리라...!!
 
그래서 밍이랑 집에서 오랜만에 뒹굴뒹굴하다가 배고파서 밥먹으러 가려고
방방이 기다리는중-! 눈이 엄~청 많이 왔다.
이 사진 찍는데 아직도 내렸다.
집앞에 눈이 쌓였는데 아무도 안밟았길래 내가 총총총 밟고나서 사진 찍었다.
크크. 아래는
폐인의 모습 -
뒤에 밍이 탭과 함께한 모습이 찍혔군.
눈사람 만들고 싶다. 태어나서 한번도 안만들어봤는데..
언젠간 꼭 눈사람도 만들것이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분다  (0) 2011.01.31
귀염둥이 내 책갈피  (0) 2011.01.25
눈 펑펑+소복소복  (0) 2011.01.24
눈 눈 눈  (0) 2011.01.19
귀염둥이 데님팬츠  (0) 2011.01.09
내 생애 첫 보딩!  (0) 2011.01.0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