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1.

태어나서 지금까지 딱 두 번.

별이 정말 예쁘고, 쏟아질듯 많구나, 라고 느낀 적이 있다.

첫 번째 순간은 21살 때.

늦은 여름에 춘천에서 일을 하다가 회사사람들끼리

처음으로 춘천 소양댐에 밤에 간 적이 있었다.

23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였고, 사람이 아예 없었던 소양댐.

가로등마저 꺼져있어 빛이 거의 없었던 그 곳.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보니, 

정말 별이 엄청 쏟아질 것 처럼 내 머리 위에 떠 있었다.

하늘도 맑아서 반짝이는 별들이 잘 보였다.

물론 개중에 인공위성 등등도 있었겠지만.

두 번째 순간은 25살 때.

12월에 제주도에 갔었다. 

엄청 늦은 밤비행기를 타고 제주도에 도착을 해서,

미리 예약해두었던 성산일출봉 근처에 있는 리조트에 부랴부랴 갔다.

야외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차에서 내렸는데

12월임에도 불구하고 바람 한 점 불지 않았다.

정말 실 같이 가는 바람조차 없었다.

바람이 불지 않으니 공기도 선선했고,

하늘을 보니 별이 엄청나게 많았다.

야외 주차장에 가로등이 몇 개 없어서 밤하늘이 엄청 잘 보였다.

12월의 제주도가 생각보다 좋았다.

8월의 제주도보다 더 좋았다.


별이 쏟아질 듯한 밤하늘을 또 보고싶다.


2.

기분이 이상하다.

묘하다.

떨리기도 하면서, 설레기도 하면서,

행복하기도 하면서, 걱정도 된다.

이제까지 그렇게 살았듯이,

앞으로도 나 답게 살기로 결심했다.

이왕이면 내 시간들이 반짝반짝 빛이 났으면 좋겠다.

이왕이면 너도 나를 끝까지 믿어주었으면 좋겠다.

이왕이면 너도 나를 끝까지 밀어줬으면 좋겠다.

큰 욕심이라면 욕심이겠지만.


3.
우주에 가고 싶다.
그 고요한 우주를
무중력 상태인 내가
둥둥 떠다니고 싶다.
적막이 흐르겠지만,
온갖 위성들과 행성들 덕분에
눈은 황홀할 것 같다.
하지만 다른 행성에 발을 붙이긴 싫다.
상상하지도 못할 거대한 암석덩어리 위에
나만 덩그러니 놓여져 있는 사실이
온 몸으로 느껴지면서
엄청난 외로움이 밀려들 것 같기 때문에
다른 행성에 발을 붙이긴 싫다.
달에도, 화성에도, 목성에도, 그 어떤 행성에도.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9.너  (0) 2016.02.07
108.타이밍  (0) 2016.01.31
107.별  (0) 2016.01.24
106.준비  (0) 2016.01.17
105.사회  (0) 2016.01.10
104.지나간 말  (0) 2015.12.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