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와 말과 나귀와 염소와 양들이 사이좋게 걸어가는 길.

'인생은 먼 길이라네. 우리 길동무 되어 함께 가자.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길이라네. 이 순간을 최후처럼 살아가자.

그래도 아름다운 길이라네. 유쾌한 기분으로 나누며 걸어가자.'

진정한 자신을 굳건히 지켜가며 타인과 사이좋게

동행하는 법을 아는 것이 삶의 지혜가 아니겠는가.



-박노해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2월의 춘천.  (0) 2015.03.01
2월 넷째주 어느 새벽에.  (0) 2015.02.17
사이좋게 걸어가는 길  (0) 2015.02.13
올해의 딸기뷔페  (0) 2015.01.31
앞머리 겟  (0) 2015.01.30
요즘의 라떼사랑  (0) 2015.01.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