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그날의 시 2011.02.12 19:08


꽃 같은 그대 나무같은 나를 믿고 길을 나서자.
그대는 꽃이라서 10년이면 10번은 변하겠지만
나는 나무같아서 그 10년, 내 속에 둥근 나이테로만
남기고 말겠다.

타는 가슴이야 내가 알아서 할 테니
길 가는 동안 내가 지치지 않게
그대의 꽃향기 잃지 않으면 고맙겠다.

-이수동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부  (0) 2012.03.04
풀꽃  (0) 2012.03.04
슬픈 얼굴  (0) 2011.08.31
겨울새  (0) 2011.04.14
동행  (0) 2011.02.12
수선화에게  (0) 2009.08.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