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여름,
꼭 들려야 할 코스인 이 곳.
창 밖의 풍경이 정말 예뻐서
눈을 뗄 수 없는 이 곳.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0) 2016.08.24
여름이 아쉬워  (0) 2016.08.17
프로젝트 온더로드  (0) 2016.07.31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0) 2016.07.31
나를 좋아하지 않는 그대에게  (0) 2016.05.26
어느 봄날  (0) 2016.04.2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