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서 양치랑 세수만하고 아점먹으러 갔다.
로컬 레스토랑인 Kuoman Restaurant!
여긴 관광객들이 아예 없는 곳이다.
킬킬.

여기 Siu Yuk이랑 Mee Soup with prawn, fishball, fish slice는
지금도 당장 먹고 싶은 음식이다.
주문할때 누들은 메뉴판도 안보고 prawn이 들어있는 Mee Soup을 달라고 해서 시킨 것이였는데,
엄청 맛있는 피쉬누들이 나왔다. 새우도 쫀쫀하고!
말로만 듣던 사우욕은 말할 것도 없이 겉은 크리스피하고 속살은 엄청 야들야들하고 +_+
쓰면서도 군침이 돈다.

그리고 코타키나발루의 로컬레스토랑에는 어느 곳이든 핫소스도 아닌 것이, 칠리소스도 아닌,
그 중간 어디께쯤을 위치하고 있는 소스가 있는데,
난 그냥 마법의 소스라고 불렀다.
새콤달콤매콤해서 어느 음식을 찍어 먹어도 궁합이 잘 맞는다!
싸우욕과 새우를 저기에 찍어먹으면 진짜 천국 ㅠ_ㅠ
차이니즈티도 빠질 수 없이 주문했다.
먹다가 메뉴이름을 기억하고 싶어서 주인 할머니한테
이 누들 이름이 메뉴 중 어떤 것이냐고 물어봤더니,
이건 메뉴에 없고, 자신만의 레시피라고 했다.

원래는 Mee Soup에 새우나, 피시볼이나, 피시슬라이스 그냥 하나씩 들어있는건데,
특별히 다 넣어주신거라고!

오예!

너무 친절하고, 짱 좋은 레스토랑 ㅠ_ㅠ
또 가고 싶어....................




+ KUOMAN RESTAURANT 
: 5, Jalan Tuaran, Sunny Garden, 888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밥 먹고 NOOK CAFE를 가려고 가야스트리트로 출동.
카페가기 전 SALT x PAPER에 들렀다!
아.
왜이렇게 귀여운 것들을 많이 팔고 있는 거지.
저기 있는 스티커, 엽서, 노트 등등 모두 갖고 싶었다 (ㅠ ㅠ )
일본 것들도 많고, 주인언니가 여기저기서 많이 모은 것들!
여기서 친구들에게 줄 사과모양 스티커도 샀다징 후후
되게 자그만한 가게인데 진짜 본거 또 보고 엄청 오래 둘러봤다.




+ SALT x PAPER
http://www.saltxpaper.com
No 18 (2nd floor), Lorong Dewan, 880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NOOK CAFE!
코타키나발루에도 예쁜 카페들이 점점 생겨나고 있다.
WOO CAFE도 갔었지만 그땐 아이폰을 안들고 가서 사진이 없는 관계로.. (아쉽 ㅠ_ㅠ)
요거트도 맛있고, 아메리카노도 맛있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양이 한국의 2/3정도?
물이 꽤나 적었다.
그래도 맛은 진-했다.
친절한 곳.
브런치도 먹고 싶었지만,
현지 로컬 음식을 더 많이 먹고 싶었으므로 브런치는 패스.




+ NOOK CAFE

 Australia Place, 8, Lorong Dewan, 88000 Kota Kinabalu, Sabah, Malaysia







그리고 다시 콘도로 와서 열심히 수영을 했다지.
어푸어푸.
전날 다녀온 수리아사바에서
예쁜 패키지 포장에 혹해서 샀던 핑크구아바와 애플주스, 그리고 피치탄산수.
그리고 수영하다가 배고플까봐 쿠키까지!
많이는 먹지 못했다.
밤에는 매일 술 마시고, 밖에서 음식을 먹어서 수영은 못했다.
밤에는 풀장 안에 조명이 켜져서 예쁘다던데-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3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2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1  (0) 2017.07.14
단발머리!  (0) 2017.06.02
베티블루  (0) 2017.05.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