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

그시간 2015. 11. 25. 00:11



지난 사랑에는 매일매일 만나면 쉬 지칠까봐 
사랑을 아껴두어야한다고 생각했었다.

처음부터 너무 불사르지 말고.
하지만 뒤로 넘기고 넘겨진 잉여의 사랑이 
손상되지 않은 채로 보존되는 게 절대 
아니라는 걸 알았다.

사랑은, 매일 나눠먹기 알맞게 포장되어 
있어서 전자렌지에 넣었다 꺼내기만 하면 
데워지는 포장 식품 같은 게 아니다.

뜨거울 때 열심히 사랑해야 한다.
영원히 지켜지는 온도 같은 건 없다.


- 이정하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5.12.09
어제  (0) 2015.12.04
그것  (0) 2015.11.25
방식  (0) 2015.10.12
테라스  (0) 2015.09.25
정미아 개인전 - 물과꿈  (0) 2015.08.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