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작복숭아

그시간 2020. 7. 26. 04:06

그렇대
내가 작년에 한국에서 애타게 찾고
큰 맘먹고 한가득 주문하려고 했지만
결국 솔드아웃되서
나름 생각해서 많이 사서 나눠주려고 했지만
결국 볼 수도 없었던 납작복숭아였는데.
너무 쉬워 이제.
어려웠던 모든 것들이 거의 대부분 쉬워졌어.
복잡했던 머릿 속도
답답했던 내 마음도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비록 편도염에 걸렸지만  (0) 2020.07.19
근데 도대체 왜?  (0) 2020.07.04
With Soy Milk, Plz!  (0) 2020.07.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