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때 2021. 2. 25. 00:59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의 마음은 한 치 앞도 모르고

마냥 나아가려고만 하지.

등잔 밑이 어둡다고,

전혀 살펴보지도, 그럴 마음도 없어 보인다.

언젠가 엄마가 그랬었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밖에 나가서도 샌다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re gonna cry about it Regardless of it.  (0) 2021.04.03
-  (0) 2021.03.19
-  (0) 2021.02.25
  (0) 2021.02.06
!  (0) 2021.01.24
-  (0) 2021.01.1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