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맞다

그시간 2022. 3. 4. 00:05

캄캄한 밤에 아주 마음놓고 음악을 듣거나
통화를 하면서 거닐 수 있었지
이 시간이 소중하네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란의 시간  (0) 2022.04.25
못 먹어도 고  (0) 2022.04.03
도무지  (0) 2022.02.19
2012년 그리고 2022년 우리들  (0) 2022.02.08
살짝  (0) 2022.02.0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