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묻고싶다.

그때 2011. 12. 18. 05:41
너에게 묻고싶다.

왜 너는 날 아직 잊지 못하고 헤매이는가.
그 감정이 과연 사랑인 것인가.
아니면 정처없이 떠도는 외로움의 종착역인 것인가.
그때 그 추억들이 나를 잊지 못하게 하는 것인가. 
지난 날들의 내가 아직 그대로 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가.

문득 궁금해졌다.
그런데 너 역시 그 이유를 모른다는 것은 함정 아닌 함정.
하지만 이 사실이 참 다행이다.
나에게도.
너에게도.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은  (0) 2011.12.22
RESET  (0) 2011.12.19
너에게 묻고싶다.  (0) 2011.12.18
회복중  (2) 2011.12.14
역시  (0) 2011.12.07
갑자기  (0) 2011.12.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