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그시간 2014. 8. 11. 02:52




성큼성큼.

그제보단 어제 더.

어제보단 오늘 더.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괜히, 두렵다.

밤 공기가 서늘해져 내 뺨을 스치며 지나갈 때,

외로움과 공허함이 내게 다가오는 듯 했다.

봄 타는 것보다 가을타는게 더 무서운 것이란 사실을 깨달았다.

봄은 설레일 수 있지만, 가을은 전혀 설레지 않는다.

오히려 더 잔잔하고, 조용하며, 무겁다.

무겁고 또 무거워 그 무게를 버티기 버겁다고 생각할 즈음,

추운 겨울이 와서 꽁꽁 얼어붙게 만든다.

공허함이 내가 커버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질까봐 조마조마하다.

음악 선곡을 더욱더 신중하게 해야 할 때다.

음악이 이런 감정들을 한 층 깊게 만들어버리니.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새벽에,  (0) 2014.10.15
8월의 커피  (0) 2014.08.14
성큼  (0) 2014.08.11
맞아  (0) 2014.08.04
즐거운 시간  (0) 2014.07.17
깊이에의 강요  (0) 2014.06.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