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룩

1.
가만히 생각해보면 결벽증이다.
내 블라우스 소매가 책상에 닿는 것.
내 하루에 대부분은 키보드를 칠 일이 많은데,
그때 내 옷 팔 소매가 책상에 닿는 것이
너무 싫다.
닿지 않게 하려는 강박이 있다.
그래서 위에 무조건 사무실용 긴 소매 겉옷을 입거나
팔만 끼우고 키보드를 친다.
손목을 아예 들고 칠 수는 없으니.
그 향수를 뿌린 팔목 안쪽이 어딘가에 닿는 게 너무 싫다.
소매가 짧은 옷을 입어서 팔목이 그대로 드러나 차가운 책상에 닿는 것이 싫고,
긴 소매 옷을 입더라도, 그 긴 옷조차 닿는게 싫다.
그렇다고 내 책상은 항상 닦아서 먼지 한 톨 없을 텐데,
그래도 싫다.
에어컨이 추워 가져다놓은 사무실용 옷은 
내 팔목과 그날 입은 내 긴 옷소매를 지켜주는 데에도 쓰인다.
언제부터 생겼는지 대충 짐작은 하지만
이렇게 강박이 생겼을 줄은 몰랐다.
어느샌가 내 안에 자리 잡은 이상한 결벽증.

2.
지워지지 않는 얼룩이 있다.
그렇다고 버릴 수도 없는 
그런 중요한 곳에 말이야.
시간이 지날수록 희미해지길 바랐는데
희미해지는 줄 알았는데,
아직은 눈에 휘이 보이는 얼룩.
희미해지다 못해 사라지길 기다렸던
얼룩이 다시 눈에 들어오자
식은땀이 나고, 숨이 막히고,
얼굴이 창백해지는 그런 얼룩.

3.
꿈도 죽음도 정처가 없네
가는 데 없이 잊혀질 거야
우리는 여기에 있는데
아무도 기억하지 못해
다 사라지고 밤 뿐이네

페르소나, '밤을 걷다' 중

4.
그동안 되게 우스웠던 건
내 옷도 아닌 그 옷에 누군가 무언가를 흘렸고
세탁을 여러 번 했는데도
얼룩이 지워지지 않았다는 거야.
그런데도 나는 그 옷을 옷장 속에 여러 해나 가지고 있었다는 거지.
너무 참담하기 그지없네.
어디에 예쁘게 입고 나갈 옷도 아니면서.
얼룩이 잘 보이지 않는 캄캄한 밤에나 겨우 입고 나갈 정도였는데.
그 옷이 뭐라고. 5년도 넘게 가지고 있다가 버렸냐는 말이야.
사실 돌이켜보면 옷의 주인인 너의 마음과는 달리
난 그 옷을 꾸역꾸역 열심히 입어가면서
어떤 풍파에도 전혀 개의치 않은 날 스스로 보고 싶었나 봐.
이제는 서로 전혀 상관없는 사람이 되었지만
서로에게 긁히고 긁혔던 부분들이
저 깊숙한 무의식 속 어딘가에 남아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난 무의식까지도 꿋꿋하고 싶었거든.
어떻게든 난 내 방식대로 살아가고 싶었거든.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44.병아리  (0) 2020.08.09
343.자격  (0) 2020.08.02
342.얼룩  (0) 2020.07.26
341.구겨지다  (0) 2020.07.19
340.침대  (0) 2020.07.12
339.자취  (0) 2020.07.05

설정

트랙백

댓글

납작복숭아

그시간 2020. 7. 26. 04:06

그렇대
내가 작년에 한국에서 애타게 찾고
큰 맘먹고 한가득 주문하려고 했지만
결국 솔드아웃되서
나름 생각해서 많이 사서 나눠주려고 했지만
결국 볼 수도 없었던 납작복숭아였는데.
너무 쉬워 이제.
어려웠던 모든 것들이 거의 대부분 쉬워졌어.
복잡했던 머릿 속도
답답했던 내 마음도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납작복숭아  (0) 2020.07.26
비록 편도염에 걸렸지만  (0) 2020.07.19
근데 도대체 왜?  (0) 2020.07.04
With Soy Milk, Plz!  (0) 2020.07.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