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새

그날의 시 2011.04.14 00:53
너를 부를 수 있는 말이 나에겐 없다.
멀리서 다가와 멀리 사라져버리는
무슨 아득한 종소리 같은 것 이라고 할까.
네 앞에서 나는 항상 모자라고
네 앞에서 나는 항상 처연하다.
굳이 눈 내리는 밤이 아니라도 좋다.
따스한 차 한잔이면
내 가슴에 얼어붙은 피는 풀리고 이내
너를 향해 시냇물 소릴 내며 흘러갈 게다.
꽃향기마저 사라진 계절에 내리는 눈이
눈썹을 적실 때
나는 한 마리 가녀린 새가
내 손바닥에서 날아오르는 환영에 젖는다.
그렇게 너는 날아가 멀리 그곳에 있는 걸까.

너를 부를 수 있는 말이 나에겐 없다.
서걱이는 겨울바람에 흩날리는 머리카락 사이로
문득 아침 햇살이 찾아와 문을 두드릴때까지.
 



-남진우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부  (0) 2012.03.04
풀꽃  (0) 2012.03.04
슬픈 얼굴  (0) 2011.08.31
겨울새  (0) 2011.04.14
동행  (0) 2011.02.12
수선화에게  (0) 2009.08.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