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1.  

추석때 할아버지가 계신 호국원에 갔다가 돌아오는 차 안에서 엄마가 그랬다.

죽어서 비석 앞에, 사진 앞에, 묘지 앞에 예쁜 꽃 놔주고, 좋은 음식 놔주면 뭐하냐고.

살아있을때 잘해야 효도라고.

사실 이 말은 작은엄마가 할아버지 사진 앞에 나름 정성들여 송편과 사과를 놓는 것을 보고,

괜히 속상해져서 한 얘기다.

할아버지가 살아계실때 할아버지에게 돈만 바란 작은엄마를 엄마는 싫어했다. 

할아버지는 엄마를 불러 쟤는 내게 돈만 밝힌다고 할 정도로,

할아버지와 엄마는 서로를 각별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하긴. 거의 10년을 엄마는 시부모님을 모시고 살았으니. 각별할 만도.

엄마가 던진 말을 듣고 생각해보니 옆에 있는 사람에 대한 소중함도, 현재의 시간의 소중함도,

잊고 살 때가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비단 나 뿐만 아니라, 대게 그런게지.

지나가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 줄 깨닫는 드라마 내용이 수두룩하고,

지나가면 그 시간이 값지다는 글들이 수두룩하고.

지나가면 어떤 말이든, 행동이든 전부 소용이 없게 되어버리는 것이 슬프기에,

지금에 가능한 더 집중해보고 싶다.


2.

자연스럽게 일상에 스며드는 느낌이 든다.


3.

신경쓰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자꾸 눈에 밟힌다.

그래도 난 여전히 신경쓰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한다.


꿈만 같은 일상들이 지나가고 있다.

건강하면서 즐거운 날들.

돌아보면 아름다운 시간들이 되어있길.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9. 삶의 선택  (0) 2017.10.27
198.영원  (0) 2017.10.22
197.일상  (0) 2017.10.15
196.절실  (0) 2017.10.08
195.레모네이드  (0) 2017.10.01
194.의도  (0) 2017.09.2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