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그 문제의 스웨이드 부츠다.
껄껄.
(문제라 함은 도란도란프로젝트 - 이백 쉰 여섯 번째 주제 에 자세히 써있다)


대충살고 싶지만 그렇게 못하게 하는 부츠다. 손이 아주 많이 간다.
그래도 예쁘긴 예쁘다. 쳇.


(하지만, 예전에도 내가 자라 하이힐을 신으면서 느낀 건데... 자라 신발은 불편해. 두 번째지만 이것도 그리 발이 편하진 않다.)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파서울과 마일스톤  (0) 2019.01.27
2019 마라톤 시작 !  (0) 2019.01.15
자라 니하이스웨이드부츠  (0) 2018.12.02
문센이 뭐길래  (0) 2018.11.14
2018 슈퍼블루마라톤  (0) 2018.10.14
경성의복!  (0) 2018.09.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