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의 월미도.
난생처음 가봤다.
놀이기구가 그렇게 무섭다고 해서 타보려 했더니
월요일밤이여서 그런지 문을 닫았다. 
아주 다~음에 시간나면 다시 와봐야겠다 :)
풍선과 폭죽이랑 같이 파는 것 중에 줄로 끌고 다니는 장난감(?)이 있는데
너무 귀엽다.
사고싶었으나 패스...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말이야  (0) 2011.06.10
노란 해바라기  (0) 2011.05.31
월요일의 월미도  (0) 2011.05.31
파주영어마을!  (0) 2011.05.30
어느 초등학교 운동장에  (0) 2011.05.27
풀과 나무들의 향연  (0) 2011.05.2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