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그시간 2013.07.05 03:33





비록 320ml밖에 못 뽑았지만,

내 피가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헌혈증 기부해야지.

아.. 아니면 엄청먹고 500ml 뽑을때까지 먹고 또 먹을까.

밥먹고 진짜 바로 가서 배가 너무 부른 상태였는데,

헌혈 끝나고 간호사언니가 포카리스웨트를 왼손에 꼭 쥐어주었다.

그것도 위에 캔뚜껑 따서.......

.....

꼭 원샷하고 내려오라고.

안그러면 안된다고 ... (ㅜㅜ)

나 진짜 너무 배부른데 완전 억지로 꿀꺽꿀꺽 다 마시고 내려왔다.

그리고 CGV 영화티켓 받았다. 힛. 

기쁜 마음으로 영화를 보러가야지!


전혈은 2개월에 한번씩 할 수 있다고 한다.

빨리 2개월이 훌쩍 지나갔으면 좋겠다.

헌혈 또 하게!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47# 사랑도 여행이다  (0) 2013.07.15
32# 인연이네요  (0) 2013.07.15
비록  (0) 2013.07.05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  (0) 2013.06.30
좋은 장소였던 베어트리파크  (0) 2013.06.29
대안공간 눈-  (0) 2013.06.2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