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러닝

그시간 2017.05.02 01:49


나이키앱을 켜보니,
2015년에 뛴 게 마지막 러닝이였더라.
반성하고, 오랜만에 다시 뛰었다.
안양천은 뛰기에 최적인 장소였다.
예전 춘천 석사동 삼익아파트 뒤 천에서 뛰었던 게 생각났다.
그 곳보다 안양천이 아주 조금 더 괜찮은 것 같다.
아, 그리고 오늘은 나이키에 가서 레깅스랑 바람막이도 샀다.
종종 잘 뛰어야겠다!
체력을 기르자.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티블루  (0) 2017.05.21
176.잘한 걸까  (0) 2017.05.21
2년 만에 러닝  (0) 2017.05.02
생애 처음으로 만든 카레!  (0) 2017.05.02
야구야구야구  (0) 2017.04.23
출장의 묘미  (0) 2017.04.23

설정

트랙백

댓글

4월의 일상들

그시간 2017.04.10 01:04


홍대에 꽤 괜찮은 감바스 집을 찾았다.
디어니스티드링커라고, 조그마한 술집이다.
다트가 있어서 그런지, 조용하진 않지만,
오손도손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그런 장소-
나중에도 감바스 먹으러 가야지.
샥슈카도 시켰으나, 그건 계란이 너무 많아 내 스타일은 아니였다.
감바스가 최고.



빈 공간을 채우는 날.
오랜만에 손으로 그려본 와이어프레임.
손으로 그릴 땐 역시 부지런해야 한다.
같은 것들을 그리고, 또 그리고.
여기에도 그리고, 저기에도 그리고.
그래도 언제 그려도 재밌는 것. :)




그리고 이 날의 나. ㅎㅋㅋ
원래 쓰던 필터말고 다른 필터를 썼는데 나름 마음에 들었다!





와이어프레임을 열정적으로 그린 후 먹었던 맥주와 커플스키즐.
딸려나오는 밥은 내 스타일이 아니여서 한 술 떠먹고 말았지만,
또띠아랑 같이 먹는 요 세트는 좋았다- 고수도 나와서 더 좋았다.
사실 저 중에 중간에 새우만 있었어도 난 행복할텐데.
사워소스와 고수를 제일 많이 먹었다. 언제 또 가지. 또 가고싶다!






처음 가본 안양천.
매일 차타고 가다가 보기만 했는데,
드디어 가봤다.
하지만 이 날 미세먼지가 정말 많았다.
하늘을 보니 달이 제대로 안보이고 뿌옇게 보였다.
읔.
신나게 안양천을 걷다가 돌아왔다.
미세먼지 사라지면 종종 가야지.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맨숀에서 프리지아를-  (0) 2017.04.16
조금만 더  (0) 2017.04.10
4월의 일상들  (0) 2017.04.10
좋아하는 것들  (0) 2017.03.19
반가운 시간들  (0) 2017.03.07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