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

그때 2013.01.01 13:34

타인과의 대화에서 내 생각이 제대로 전달이 안되어 느끼는 답답함,

좀 전에 먹었던, 또는 어제 먹었던 저녁밥이 소화가 잘 안되어 느끼는 답답함,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생각하나 그게 잘 안되어 느끼는 답답함,

다른 사람들이 모르는 비밀을 혼자서 가지고 있어서 느끼는 답답함,

엄청난 마인드컨트롤에도 불구하고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느낌에 마음이 꽉 막힌것 같은 답답함


등등등. 세상에는 수만가지 답답함이 있다.



근데 저 위의 답답함들이 답답하다고 느껴지지 않을 만큼, 

단방에 눌러버릴 정도로 

내가 가장 최고조로 답답할 때에는 몸이 마음처럼 안따라줄 때다.

아프고 몸이 안좋고, 컨디션이 안좋고, 머리가 무겁고.

할 일들은 많은데, 또 하고 싶은일을 하고 싶은데,

몸이 안따라줄때.

아픈게 제일 싫다. 

정말 어떠한 일에도 엄살부리지 못하는 성격인데, 엄살부리고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제일 싫다.

누군가가 나한테, 또는 내가 누군가에게 

징징대는게 제일 싫은데, 징징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제일 싫다.


참 

답답하다.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만간  (0) 2013.01.07
무엇이든지  (0) 2013.01.02
답답  (0) 2013.01.01
거지.  (0) 2012.12.31
Sip stick  (1) 2012.12.27
할아버지.  (0) 2012.12.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