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없는 식물들

그때 2021. 4. 11. 12:58

그때 그 꽃기린은 이제 그 곳에 없다.
아마도 버림을 받았거나, 누군가 가져갔겠지.
꽃기린이 그렇게 쑥쑥 자란 것은 처음보는 모습이었다.
이제는 페페도 그렇게 떠나가게 될 것이다. 
아니, 이미 사라졌을지도.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1.05.10
무섭고 슬프네  (0) 2021.04.21
주인없는 식물들  (0) 2021.04.11
We’re gonna cry about it Regardless of it.  (0) 2021.04.03
-  (0) 2021.03.19
-  (0) 2021.02.25

설정

트랙백

댓글